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7월 25일 화 서울 25.1℃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틸러슨 ‘日동맹-韓파트너‘ 발언 논란…日우선시 속내 들통?
기사입력 2017.03.20 09:49:49 | 최종수정 2017.03.20 09:53: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트럼프도 北미사일 도발직후 日만 언급…외교당국선 확대해석 경계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의 '외교사령탑'인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일본은 '동맹', 한국은 '파트너'라고 각각 표현해 그 배경을 놓고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틸러슨 장관은 18일(현지시간) 한·중·일 3개국 첫 순방에 홀로 동행한 미국 인터넷언론 '인디펜던트저널리뷰(IJR)' 인터뷰에서 "일본은 이 지역에서 미국의 가장 중요한 동맹(our most important ally)", "한국은 동북아시아 안정과 관련해 마찬가지로 중요한 파트너(important partner)"라고 각각 언급했다.

본문이미지

[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자료사진]

공식 석상이나 기자회견이 아닌 한 개별 언론사 인터뷰이긴 하지만, 아시아·태평양지역의 두 핵심 동맹에 대해 동맹과 파트너로 차등 표현한 것은 사실상 처음 있는 일이다.

이에 대해 한국 외교부 관계자는 "틸러슨 장관은 인터뷰에서 미·일과 한·미 관계에서의 불균형이 없다고 했다.

전체 맥락을 보면 '동맹'이냐 '중요 파트너'이냐의 여부는 의미를 부여할 게 아니라고 본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워싱턴 외교 소식통들도 "인터뷰 도중 일본에 대해 먼저 언급하고 뒤이어 한국을 언급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전체 맥락을 보면 큰 차이가 없다"면서 "틸러슨 장관이 일부러 차별을 두고 발언한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미국 정부 당국자들이 보통 우방에 대해 동맹과 파트너를 번갈아 쓰거나 동시에 언급하는 경우가 많은 만큼 그런 맥락에서 해석해야 한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실제 틸러슨 장관은 전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의 내외신 공동 기자회견에서 "한미동맹은 한반도 그리고 또 아시아·태평양 지역 평화와 안보의 핵심축"이라면서 "우리는 계속 황교안 대통령 권한 대행 총리와 남은 임기 동안 협력할 것이고, 또 한국민들이 뽑을 차기 대통령과 함께 협력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틸러슨 장관이 쓴 표현의 차이에 대해 한국과 일본을 바라보는 트럼프 정부의 미묘한 시각차를 드러난 것 아니냐는 해석을 제기하고 있다.

같은 동맹이지만 한국보다는 일본을 더 중시하는 트럼프 정부의 '속내'가 은연중에 흘러나온 것 아니냐는 것이다.

본문이미지

(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세종로 외교부 브리핑룸에서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2017.3.17 photo@yna.co.kr

본문이미지

(도쿄 AP=연합뉴스) 일본을 방문 중인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이 16일(현지시간) 미일 외무장관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엄연히 동맹에 비해 파트너가 급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실제 미국 당국자들은 보통 우방에 대해 언급할 때 전략적 중요도에 따라 동맹-친구-파트너 순으로 언급한다.

물론 동맹에 대해서는 이 3가지 표현을 한꺼번에 쓰는 경우가 많지만, 이번처럼 두 동맹을 비교해 다른 표현을 쓰게 되면 불가피하게 '오해'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

더욱이 틸러슨 장관이 일본, 중국에서 외교장관 회담 후 만찬을 했던 것과 달리 한국에서만 만찬을 하지 않은 것을 두고 '차등 대우', '만찬 취소', '만찬 초청 없었다'는 등 개운치 않은 뒷말이 나오는 터라 더더욱 그런 상황이다.

게다가 트럼프 대통령도 앞서 지난달 23일 로이터 통신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해 "매우 위험한 상황이다.

일본에 매우 불공정하다"며 북한의 미사일 위협을 받는 나라로 일본만 거명했던 터라 이런 우려의 시각은 나름 설득력을 얻고 있다.

정상외교 공백 상태인 우리나라와 달리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전에 뉴욕의 트럼프타워로 찾아가 발 빠르게 첫 회동을 한 데 이어 취임 직후인 지난달 초순 워싱턴 백악관과 플로리다 주(州) 마라라고로 이어지는 1차 미·일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마치며 트럼프 대통령과의 친분을 돈독히 함으로써 그의 '귀'를 선점한 상태다.

트럼프의 귀를 선점한 효과가 아래 각료들에게까지 자연스럽게 미치고 있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올 수 있는 대목이다.

sims@yna.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