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5월 25일 목 서울 16.6℃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배수진‘ 검찰, 박前대통령 조사에 특수통 부장 2명 투입(종합)
기사입력 2017.03.20 16:36:51 | 최종수정 2017.03.20 16:39:3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그래픽] 미리보는 박 전 대통령 검찰 조사 (서울=연합뉴스) 그래픽뉴스팀 = 헌정 사상 처음으로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yoon2@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이원석·한웅재 부장 직접 조사…뇌물·기업출연 등 쟁점 추궁
본문이미지

검찰, 박 전 대통령 조사 한웅재·이원석 투입(서울=연합뉴스) 검찰이 21일 예정된 박근혜 전 대통령 조사에 이원석(48·사법연수원 27기)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과 한웅재(47·연수원 28기) 형사8부장을 투입하기로 최종 방침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이원석 부장검사(왼쪽)와 한웅재 부장검사. 2017.3.20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이보배 기자 = 검찰이 21일 출석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 조사에 '특수통' 부장검사 2명을 투입하기로 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 관계자는 20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이원석(48·사법연수원 27기)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과 한웅재(47·28기) 형사8부장이 박 전 대통령 조사를 맡는다고 밝혔다.

두 부장검사가 처음부터 동시에 투입될지, 상황에 따라 번갈아 가면서 조사를 할지는 미지수다.

특수본 관계자는 "아직 공개하기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이들은 작년 10∼11월 특수본 1기 수사 때도 '주포'로 활약하며 호흡을 맞췄다.

이 부장검사는 '비선 실세' 최순실씨에 대한 삼성의 부당 지원 의혹을, 한 부장검사는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 강제 모금 의혹을 각각 수사했다.

작년 11월 검찰이 박 전 대통령의 청와대 대면조사를 준비할 때도 직접 신문 당사자로 두 사람 이름이 언급된 바 있다.

이 부장검사가 지휘하는 특수1부는 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가 마무리되고서 이달 초 재구성된 2기 특수본에서 SK·롯데 등 대기업 뇌물 의혹 전담 수사 부서이기도 하다.

대통령 특별사면 등을 둘러싸고 청와대와의 '뒷거래' 의혹을 사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주말인 18일 전격 소환해 조사한 것도 특수1부다.

검찰이 수사의 최대 하이라이트로 꼽히는 박 전 대통령 조사에 이들 '투톱'을 내세운 것은 수사의 연속성을 확보하면서 변호인단과의 수 싸움에서도 밀리지 않겠다는 전략으로 읽힌다.

일각에서는 검찰이 재단 출연금의 대가성에 초점을 맞춰 신문 전략을 짰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이 부장검사와 한 부장검사는 검찰 내 특수 라인으로 분류된다.

이 부장검사는 '삼성 에버랜드 전환사채 저가발행' 사건 등 굵직한 특수수사 경험이 풍부한 대표적 '특수통'이다.

전형적인 '외유내강' 스타일로 한번 수사하면 끝까지 밀어붙이는 강단을 지닌 것으로 평가된다.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부 부부장을 거쳐 전국 특수수사를 지휘하는 대검찰청 반부패부의 수사지원과장에 이어 수사지휘과장을 차례로 지냈다.

한 부장검사는 평검사 시절 인천지검과 부산지검 특수부에서 수사하다 2011년 대검찰청 검찰연구관으로 근무했다.

서울지검에서 특수부 부부장을 지내기도 했다.

특별수사 외에도 대검찰청 공판송무과장에 이어 형사1과장을 지내는 등 수사 부서의 다양한 업무를 경험했고 일 처리가 매끄럽다는 평가다.

lucho@yna.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