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0월 17일 화 서울 10.2℃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홍준표 돼지발정제 논란‘ 유승민 “정상적 정신상태 아냐“
기사입력 2017.04.21 16:14:02 | 최종수정 2017.04.21 17:03:0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는 21일 방송기자클럽토론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의 `돼지발정제 논란`에 대해 정상적 정신상태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지난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두 번째 대선 TV토론에 앞서 준비 중인 유 후보./국회사진기자단

[더팩트 | 오경희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21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의 '돼지발정제 논란'에 대해 "도대체 정상적 정신상태가 아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유승민 후보는 이날 방송기자클럽토론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성범죄에 가담하고 버젓하게 자서전에 쓰다니 범죄심리학자들이 연구해야 할 대상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후보는 "제가 '네거티브'를 하는 게 아니라 본인이 본인 손으로 자서전에 <돼지흥분제 이야기>라고 소제목까지 달아서 성폭력 모의한 것을 직접 자서전에 썼다"며 "성범죄 행위에 가담한 것보다 더 놀라운 것은 자기가 그랬다는 것을 자서전에 쓴 심리"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유 후보는 "그런 분을 대통령 후보로 내놓은 당과 연대 단일화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홍 후보는 지난 2005년 펴낸 저서 '나 돌아가고 싶다'에서 '돼지 흥분제 이야기'라는 소제목으로 "대학교 1학년 당시 친구가 짝사랑하던 여학생을 자기 사람으로 만들기 위해 흥분제를 구해달라고 했고, 본인과 친구들이 구해줬다"고 서술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홍 후보는 21일 오전 서울 강남 코엑스 인터콘티넨털에서 열린 '대선후보와 무역인과의 간담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해 들은 이야기를 자신의 이야기처럼 쓴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책을 보면 에스(S)대라고 돼 있는데 고대생은 나 혼자다.

그 사람들이 하는 이야기를 내가 옆에서 들었다"며 "책에서 기술하려다 보니까 간접적으로 관련된 것처럼 쓰고 마지막에 후회하는 장면을 넣어놨다"고 밝혔다.

ari@tf.co.kt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