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0월 18일 수 서울 18.4℃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윤석열 “벅찬 직책 최선 다하겠다“…박근혜 재판 의지도 피력
기사입력 2017.05.19 13:38:50 | 최종수정 2017.05.19 13:40: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검찰·특검 공조 잘 될 것"…우병우·정윤회 문건 재수사는 '함구'
본문이미지

서울중앙지검장 임명된 윤석열(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승진 임명된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가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특별검사 사무실 앞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5.19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임순현 최평천 기자 = 전국 최대 검찰청을 이끄는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임명된 윤석열(57·사법연수원 23기) 대전고검 검사는 19일 '최순실 게이트' 재판의 공소 유지를 위해 검찰과 특검이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서울중앙지검장 임명과 관련해서는 벅찬 직책을 맡았다면서도 최선을 다해 임무를 수행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팀장으로 파견 중인 윤 내정자는 이날 정오께 서초동 특검 사무실을 나서다 박 전 대통령 재판 등 최순실 게이트 공소유지에 관한 취재진의 질문에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과 특검의 재판 공조가 잘 이뤄졌으니까 그런 기조가 잘 유지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을 둘러싼 의혹을 재수사하거나 정윤회 문건 관련 수사를 해야 한다는 주장에 관해서는 "제가 지금 말씀드리기에 적절하지 않을 것 같다"고 답했다.

윤 검사장은 중앙지검장 임명과 관련해선 "갑자기 너무 벅찬 직책을 맡게 됐다"며 "맡은바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검찰개혁 문제에 대해선 "그 문제는 제 지위에서 언급할 문제는 아니다"라며 말을 아꼈다.

sewonlee@yna.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