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2월 13일 수 서울 -8.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멕시코 주택가에 등장한 호랑이…이웃집 뜰로 뛰어내린 뒤 활보
기사입력 2017.08.11 09:14:52 | 최종수정 2017.08.11 09:16: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임시 안전시설로 옮겨진 벵골 호랑이 [세타 티후아나 누리집 갈무리]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멕시코 북서부 국경도시에서 주택가를 활보하던 벵골 호랑이가 붙잡혔다.

10일(현지시간) 세타 티후아나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멕시코 연방 환경보호청은 최근 미국 샌디에이고와 국경도시인 티후아나 주택가에서 1살짜리 벵골 호랑이를 포획했다.

호랑이는 자신을 사육하던 가정집의 테라스에서 뛰어내려 이웃집 안뜰로 들어간 뒤 어슬렁거리며 돌아다니는 모습이 주민들에게 목격돼 당국에 신고됐다.

환경보호청 관계자들이 현장에 출동해 탐문을 벌여 복합 주거시설 3층에 있는 한 가정집에서 호랑이를 발견한 뒤 임시 안전시설로 옮겼다.

호랑이는 외관상 건강상태가 양호했지만, 추가적인 정밀 검진을 받고 있다.

환경보호청은 "복합 주거시설 관리실이 동물 복지 규정을 제대로 준수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호랑이를 기르던 주인도 호랑이 구매 증명서를 제시했지만 적절한 등록 및 수의학 문서를 소지하고 있지 않았다"고 전했다.

티후아나에서는 지난 1월에도 허가 없이 생후 4개월 된 벵골 호랑이를 사육하던 남성이 적발됐다.

이 남성은 벵갈 호랑이의 목에 개 줄을 묶은 채 대담하게 거리를 산책하다가 주민의 신고로 덜미를 붙잡혔다.

penpia21@yna.co.kr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