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9월 20일 수 서울 20.8℃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240번 버스 기사 논란! ‘울부짖은 엄마 외면, 4살 여아만 내려준 채 출발‘
기사입력 2017.09.12 11:49:17 | 최종수정 2017.09.12 13:32: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240번 버스 기사 비난 글 폭주, 왜? 서울시내버스 240번 운전자가 7살 아이만 내려준 채 출발한 뒤 문을 열어달라는 아이 엄마 요구를 묵살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거세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더팩트DB

240번 버스 기사 4살 아이만 내려준 채 출발, 비난 쇄도[더팩트ㅣ박대웅 기자] 서울시내버스 240번 운전자에 대한 비난 여론이 거세다.

울부짖는 엄마를 외면한 채 7살 여자 아이만 내려줬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11일 오후 6시55분쯤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 홈페이지에 글이 올라왔다.

퇴근 시간에 240번 버스를 탔다는 목격자는 '여자 아이가 버스에서 하차한 후 엄마가 내리려던 찰나 버스 뒷문이 닫혔고, '엄마가 울부짖으며 문을 열어달라고 했으나 버스 기사가 이를 무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게시자는 '버스 앞 좌석에 앉은 이들도 문을 열어달라고 상황을 전했지만 기사가 이를 무시했다'고 덧붙였다.

결국 서울 도심 한 가운데서 아이와 생이별한 엄마는 다음 역에서 문이 열리자 황급히 아이를 찾아 떠났다.

특히 '버스 기사가 이 모습을 보고 아이 엄마를 향해 큰소리로 욕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더 커졌다.

본문이미지

11일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 홈페이지에 240번 버스 기사를 고발한다는 글이 게재돼 파문이 커지고 있다.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 홈페이지

240번 운전자를 신고한 사람은 늘어나고 있다.

12일 오전 10시 기준 해당 홈페이지에는 '240번 버스 기사를 신고한다'는 내용의 글이 100건 이상 폭주하고 있다.

쏟아지는 민원에 홈페이지는 현재 접속 불가능한 상태다.

서울시는 버스 내 CCTV 분석과 버스 기사가 제출한 경위서 내용을 종합해 분석에 돌입했다.

서울시 분석을 종합하면 당시 240번 버스는 문제의 정류장에서 출입문을 열고 16초 뒤 출발했으며 10m 가량 지나 2차로에 진입하고 20초가량 지난 뒤 다음 정류장에 정차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행히 아이와 생이별한 엄마는 아이와 무사히 재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bdu@tf.co.kr-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