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22일 수 서울 2.9℃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두살배기 쓰러뜨리고 뺨 때린 원장수녀 영장…아동 4명 폭행
기사입력 2017.09.14 09:10:25 | 최종수정 2017.09.14 09:13: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밥 안 먹고 떠든다며 유치원생들 상습 폭행…CCTV에 고스란히 찍혀 (영동=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밥을 먹지 않고 시끄럽게 군다는 이유로 두살배기 원생을 폭행한 유치원장 수녀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피해 아동은 총 4명으로 늘어났다.

본문이미지
충북 영동경찰서는 자신이 운영하는 유치원생을 폭행한 혐의(아동복지법 등)로 영동 모 유치원장 수녀 A(44)씨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8일 낮 12시 30분께 유치원에서 B(2)군을 들어 복도 바닥에 쓰러뜨리고, 손바닥으로 뺨을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유치원 안 폐쇄회로(CC)TV에는 A씨가 B군을 폭행한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다.

경찰은 이 유치원 원생 9명에 대한 전수조사를 벌여 지난 2월부터 지난달 사이 A씨에게 폭행당한 원생 3명을 추가로 밝혀냈다.

이들은 만 2∼4세 아이들로 B군과 마찬가지로 밥을 먹지 않는다거나 시끄럽게 떠든다는 이유로 A씨에게 맞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에서 A씨는 대부분의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최근 6개월간의 CCTV 영상자료를 복원해 보강 수사를 벌이고 있다.

logos@yna.co.kr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