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2월 16일 토 서울 -3.4℃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2022년엔 병장 월급 67만6천원…文정부 기간 46만원 인상
기사입력 2017.10.12 13:41:16 | 최종수정 2017.10.12 13:44:4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앞으로 5년 후인 2022년에는 군 복무 중인 병사의 월급이 병장 기준으로 70만원에 가까운 수준으로 오른다.

국방부는 12일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 업무보고에서 "병 봉급을 2022년까지 2017년 최저임금의 50%가 되도록 연차적 인상 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국방부 계획에 따르면 병장 월급은 올해 21만6천원에서 내년에는 40만5천700원으로, 2022년에는 67만6천115원으로 오른다.

문재인 정부 임기 동안 46만115원 오르는 셈이다.

내년 병사 봉급 인상에 필요한 예산은 7천668억원으로, 정부 예산안에 반영됐다.

국방부는 "병 봉급 인상에 따라 전역시 목돈 마련이 가능하도록 자율 저축 여건을 조성할 것"이라며 병사가 월 40만원까지 5%대 금리로 자율 저축할 수 있도록 은행과 협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병사 봉급 인상 외에도 다양한 장병 복지 증진 시책이 추진된다.

국방부는 장병 급식비를 내년에 5% 인상하는 등 지속적으로 늘리고 민간조리원과 영양·위생관리사도 충원해 장병 급식의 질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 밖에도 공무상 부상 장병이 민간병원을 이용할 경우 군 병원 진료 가능 여부와 상관없이 건강보험금을 국비로 지원하는 등 진료비 지원을 강화하고 생산적인 군 복무를 위해 군 복무 중 대학 학점과 자격증 취득 등을 지원할 것이라고 국방부는 덧붙였다.

ljglory@yna.co.kr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