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19일 일 서울 -4.8℃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3살 아들 ‘개목줄‘ 학대해 숨지게 한 친부·계모 징역 15년
기사입력 2017.11.09 15:19:28 | 최종수정 2017.11.09 15:22: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연합뉴스TV, 연합뉴스 DB 제공]

(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3살 난 아들 목에 개목줄을 채우고 상습적으로 때려 숨지게 한 비정한 친아버지와 계모에게 법원이 중형을 선고했다.

본문이미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지법 서부지원 형사1부(조현철 부장판사)는 9일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기소된 A(22·무직)씨와 B(22)씨 부부에게 각각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또 아동학대 행위자 교육 이수 200시간을 명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해 아동이 누구의 도움도 받지 못하고 생명을 빼앗긴 정황을 보면 반인륜적이고 죄가 무거워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7월 12일 '침대를 어질러 놓는다'며 아들 C(3)군 목에 개목줄을 채우고 침대 기둥에 매어 놓아 C군이 질식사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C군은 잠이 들었거나 놀던 중 침대에서 떨어지며 목이 졸린 것으로 추정된다.

친부인 A씨와 계모 B씨는 평소에도 C군이 말을 듣지 않는다며 음식을 주지 않고 빗자루 등으로 때리는 등 심하게 학대한 것으로 드러났다.

침대에 엎드려 숨진 채 발견된 C군 몸 곳곳에는 상처가 나 있었고 현장에서는 핏방울도 발견됐다.

yongmin@yna.co.kr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