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19일 일 서울 -4.8℃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용인 일가족 살해범 아내 “남편에게 속았다…억울하다
기사입력 2017.11.10 09:44:29 | 최종수정 2017.11.10 09:46: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자필 쪽지 통해 억울함 호소…존속살인 혐의 검찰 송치 (용인=연합뉴스) 최해민 권준우 기자 = 경기 용인 일가족 살해범의 아내가 검찰에 송치되면서 자신도 남편에게 속았다며 억울하다고 주장했다.

용인동부경찰서는 10일 존속살인 및 살인 등 혐의로 구속된 정모(32·여)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본문이미지

피의자 정모씨[연합뉴스]

정씨는 이날 경찰서를 나서면서 취재진에게 자필로 쓴 쪽지를 들어 보였다.

쪽지에는 '저 돈 때문이 아닙니다.

제 딸들을 살리고 싶었습니다.

저희 딸들을 납치하고 해한다는데 어느 부모가 화가 안납니까. 저는 남편한테 3년동안 속고 살았습니다.

모든게 거짓이었습니다.

억울합니다'라고 적혀 있었다.

또 '죽이고 싶다(했)지, 죽이자 계획한 거 아닙니다'라며 자신의 공모 혐의를 부인하는 내용도 담겼다.

본문이미지

정씨가 쓴 쪽지[연합뉴스]

경찰은 현재까지 조사된 바로 정씨의 이 같은 주장은 신빙성이 떨어진다는 입장이다.

정씨는 남편 김모(35)씨가 지난달 21일 어머니 A(55)씨, 이부(異父)동생 B(14)군, 계부 C(57)씨를 살해한 사건과 관련, 범행을 공모한 혐의로 4일 구속됐다.

앞서 김씨는 남편의 범행을 몰랐다고 진술하다가 최근 "사전에 범행 사실을 알고 있었다"라고 자백했다.

경찰은 추가 조사 과정에서 정씨가 범행 방법에 대해 구체적인 의견까지 낸 사실도 확인했다.

범행 전 김씨가 "흉기로 할까, 목을 조를까"라고 묻자 정씨는 "수건에 약을 묻혀서 코를 막는 방법도 있다"라고 의견을 냈다고 정씨는 진술했다.

하지만 김씨는 "그런 건 영화에서나 나오는 거지"라며 정씨의 의견을 무시하고 흉기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본문이미지

피의자 김모씨[연합뉴스]

남편 김씨는 지난달 21일 어머니, 이부동생, 계부를 차례로 살해한 뒤 어머니 계좌에서 1억2천여만원을 빼내 같은달 23일 뉴질랜드로 도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내 정씨는 김씨가 과거 절도 혐의로 현지 경찰에 체포되자 이달 1일 아이들(2세·7개월)과 함께 자진 귀국했다.

goals@yna.co.kr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