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19일 일 서울 3.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성심병원 재단 뒤늦게 사과…“사회적 물의 일으켜 송구“
기사입력 2017.11.14 16:52:48 | 최종수정 2017.11.14 16:56:0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재단 체육대회에서 선정적인 춤을 추고 있는 간호사들 [연합뉴스TV 제공]

윤대원 이사장 "관리 감독 책임 통감…재발방지 노력할 것" 성심병원 "체육행사 폐지 검토…임금체불 문제 최대한 조치"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체육대회 장기자랑에서 간호사들이 과도하게 신체가 드러나는 옷을 입고, 선정적인 춤 공연을 선보이게 해 논란이 됐던 한림대학교 성심병원이 결국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성심병원을 운영하는 학교법인 일송학원(한림대재단)은 14일 윤대원 이사장 명의로 된 사과문을 통해 "논란이 된 모든 사안에 대해 더는 변명의 여지가 없음을 깊이 인식하고 있으며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먼저 일송학원 측은 체육대회인 '일송가족 단합대회' 개최 배경에 대해 모든 기관 구성원 간의 친목과 단합을 도모하고, 한 해의 결실을 축하하는 의미였다고 해명했다.

윤 이사장은 "좋은 행사 계획에도 불구하고, 장기자랑에서 보여준 구성원(간호사 등)의 심한 노출이나 여러 모습이 선정적으로 비추어져 사회적인 지탄을 받게 됐다"며 "재단 책임자로서 부족함과 관리 감독의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전했다.

윤 이사장은 "국민 여러분과 관계기관 당국에 이런 사태로 인해 깊은 걱정을 끼쳐 드린 부분에 대해 깊은 사과와 송구스러운 마음을 표한다"며 "넓은 아량으로 이해와 관용을 베풀어주시길 간곡히 부탁 드린다"고 강조했다.

본문이미지

[연합뉴스TV 제공]

끝으로 윤 이사장은 "이번 사태를 계기로 다시는 이런 사회적 물의가 재발하지 않도록 세심한 배려 속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다시 한 번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성심병원은 '간호사 갑질 논란'과 더불어 임금체불 문제, 특정 정치인 후원금 강요 등으로 비판을 받아왔다.

성심병원 관계자는 "장기자랑 프로그램에 직원들이 노출이 심한 옷을 입지 않도록 복장 규정을 만들 예정이고, 체육대회 폐지 여부까지도 검토 중"이라며 "임금체불 문제는 고용노동부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최대한 조치하겠다"고 전했다.

본문이미지

[성심병원 제공=연합뉴스]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