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9월 21일 금 서울 20.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엘시티 추락사고 증거인멸 정황 포착…추가 압수수색 돌입
포스코건설·하청업체 등 사무실 3곳 대상…관련 진술도 엇갈려
기사입력 2018.03.13 10:47:33 | 최종수정 2018.03.13 10:59: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 해운대 엘시티 공사장 추락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이 시공사와 관련 하청업체가 증거를 인멸한 정황을 잡고 추가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본문이미지

경찰 엘시티 현장사무실 압수수색(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6일 오전 부산 해운대 엘시티 공사현장에서 경찰이 포스코건설 현장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나서 공사와 관련된 자료를 담을 박스를 들고 나가고 있다. 2018.3.6 ccho@yna.co.kr

해운대경찰서는 13일 오전 10시 엘시티 시공사인 포스코건설 현장 사무실과 하청업체 2곳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지난 6일 포스코건설 현장 사무실과 하청업체 등 6곳에 압수수색을 벌여 엘시티 공사장 구조물 추락사고 원인으로 지목되는 안전작업발판 고정장치 시공과 관련한 자료 등을 집중적으로 확보한 바 있다.

경찰이 1차 압수수색 자료와 관련자 진술이 엇갈리고 일부 사무실에서 증거를 인멸한 정황을 포착해 추가 압수수색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본문이미지

엘시티 55층 구조물 현장 감식(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3일 부산 해운대 엘시티 공사장에서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A동 55층에 있던 구조물이 추락한 원인을 조사하고자 정밀감식을 벌이고 있다. 2018.3.3 ccho@yna.co.kr

시공사와 하청업체로부터 공사 자료를 확보한 경찰은 포스코건설 현장 관계자와 안전작업발판 하청업체 관계자 등을 참고인으로 소환해 고정장치인 앵커 연결 문제, 작업자의 임의 조정 가능성, 실제 시공된 앵커의 시방서상 동일 제품 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사고 원인과 관련된 감식결과가 나오면 지금까지 조사한 내용을 바탕으로 사고 책임자를 가려 사법처리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다.

지난 2일 오후 1시 50분께 해운대 엘시티 A동(최고 85층) 공사현장 55층에서 근로자 3명이 작업 중이던 공사장 구조물(안전작업발판)이 200m 아래 지상으로 추락해 총 4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ccho@yna.co.kr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