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9월 24일 월 서울 22.0℃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24세에 전과 36범…친구와 교회 사무실 털다 또 구속
기사입력 2018.04.16 17:14:16 | 최종수정 2018.04.16 17:16:4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경남 양산경찰서는 교회 사무실에서 금품을 훔친 혐의(특수절도 등)로 최모(24) 씨를 구속하고 김모(24)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경남 양산경찰서 제공]

(양산=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 양산경찰서는 교회 사무실에서 금품을 훔친 혐의(특수절도 등)로 최모(24) 씨를 구속하고 김모(24)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친구인 최 씨와 김 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12일까지 양산·김해, 부산, 대구 등지 교회 사무실에서 16차례 1천38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신도들이 자유롭게 드나드는 등 출입 제한이 없는 점을 노려 교회 사무실만 골라 털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구속된 최 씨는 절도 등 동종 전과 36범이지만, 김 씨의 경우 전과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훔친 금품을 생활비나 유흥비로 쓴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이들의 여죄를 수사하고 있다.

ksk@yna.co.kr (끝)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