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6일 목 서울 15.2℃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폭설에 실종된 70대, 자매 무덤 근처서 싸늘한 시신으로 발견
기사입력 2018.01.12 09:15:54 | 최종수정 2018.01.12 09:17: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강진=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폭설이 내리는 날씨에 실종된 70대 노인이 하루 만에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왔다.

본문이미지

사망.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12일 전남 강진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33분께 강진군 마량면 한 저수지 근처 농경지 수로에서 박모(79·여)씨가 행방을 찾아 나선 가족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시신은 차갑게 굳고, 2㎝가량 눈에 덮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와 사는 아들 부부는 치매를 앓던 고인이 지난 10일 낮 집을 나가 늦은 오후까지 집에 돌아오지 않자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관·소방대원·이웃·가족이 박씨 행방을 찾아 나섰지만, 앞이 제대로 보이지 않을 만큼 내린 함박눈 때문에 어려움을 겪었다.

박씨가 실종신고 만 하루 뒤 숨진 채 발견된 장소는 친언니 무덤, 평소 다니던 암자와 가까운 곳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씨가 악천후 속에서 길을 헤매다가 저체온증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hs@yna.co.kr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