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5월 24일 목 서울 20.0℃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이스라엘군 실탄사용에 “인명경시 재확인“ 국제사회 분노
팔레스타인 시위자 58명 사망·부상자 중 1천373명 총상 최루탄·고무탄보다 선호…"관통 뒷상처 주먹크기" 참혹 "발목·다리 겨냥" 해명…미국·이스라엘은 하마스에 책임 전가
기사입력 2018.05.15 13:35:11 | 최종수정 2018.05.15 13:45:3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서 이스라엘군 발포로 수십명 사망(가자지구 AFP=연합뉴스) 이스라엘 주재 미국대사관이 예루살렘으로 이전한 14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의 이스라엘과의 접경에서 대규모 항의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팔레스타인 구호대원들이 이스라엘 군과의 충돌로 부상한 주민을 들것에 실어 옮기고 있다. lkm@yna.co.kr

본문이미지

이스라엘, 가자지구에 "분리장벽 접근하면 생명 위험" 경고(가자지구 AFP=연합뉴스) 이스라엘군은 14일 오전(현지시간) 전투기로 "분리장벽을 훼손하거나 이스라엘 군인과 민간인을 공격하는 어떠한 시도에도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적힌 전단을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상공에 살포했다. 이날은 이스라엘 건국 70주년 기념일로, 주이스라엘 미국 대사관이 텔아비브에서 예루살렘으로 이전한다. 사진은 이날 가자시티 동부에서 미 대사관의 예루살렘 이전에 항의하는 시위대 앞쪽에 최루가스와 타이어를 태운 연기가 자욱한 모습. bulls@yna.co.kr

본문이미지

팔레스타인 시위대에 발포하는 이스라엘 군인(가자지구 EPA=연합뉴스) 이스라엘 주재 미국대사관이 예루살렘으로 이전한 14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대규모 항의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이스라엘 군인이 돌을 던지는 시위대를 향해 발포 자세를 취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이스라엘군이 14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시위대를 진압하면서 실탄 등 치명적 무기를 사용해 국제적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고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이날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가자지구에서는 이스라엘 주재 미국 대사관의 예루살렘 이전에 대한 항의시위가 벌어졌다.

팔레스타인 시위대는 가자지구와 이스라엘 간 보안장벽 인근 등에서 격렬하게 시위했고 이스라엘군은 강경 진압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팔레스타인 시민 최소 58명이 목숨을 잃었고 최소 2천771명이 다쳤다.

2014년 이스라엘 가자지구 집중 폭격 이후 가장 많은 사상자가 나왔다.

특히 이스라엘군이 시위를 진압하면서 실탄을 사용했다는 점이 문제로 지적됐다.

가자지구 보건당국에 따르면 사망자 58명뿐만 아니라 부상자 가운데 1천373명이 총탄에 맞았다.

NYT는 팔레스타인 시위대 대다수가 비무장 상태였으며 이스라엘군이 이들을 향해 치명적 무기를 사용했다고 보도했다.

최근 팔레스타인 시위대를 치료하고 있는 '국경없는의사회'는 "지난 4월 2014년 충돌 때보다 더 많은 팔레스타인 시민을 치료했다"며 "총알이 뚫고 나아간 신체 부위의 상처는 주먹만 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스라엘군은 최근 시위 진압 때 최루탄이나 고무탄 대신 실탄을 선호한다는 주장이 나오곤 했다.

최루탄 가스는 풍향에 따라 이리저리 움직이기 때문에 시위대를 흩어 놓는 데는 한계가 있다는 점에서다.

또 시위대는 날아온 최루탄을 다른 곳으로 던져버리거나 재빨리 땅에 묻는 식으로 민첩하게 대응하고 있다.

고무탄은 사거리가 짧아 먼 곳에서 시위하는 이들을 제압하는 데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라엘 관계자는 "군은 최후의 수단으로 실탄을 사용하고 있다"며 "다만 이때는 사람의 발목이나 다리를 겨냥하도록 지시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사망자 수가 많다는 점을 감안할 때 이 같은 지시가 현장에서 제대로 지켜졌을지를 두고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아울러 이스라엘군은 이번 시위 진압에 보병 외에도 전투기와 탱크까지 동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라엘 인권단체 관계자는 "사실 시위는 놀랄만한 상황이 아니었다"며 "이스라엘군은 다른 수단을 쓸 충분한 시간이 있었다"며 이스라엘군의 폭력성을 비판했다.

그는 "이스라엘군의 실탄 사용은 인명을 경시하는 이스라엘 당국의 끔찍한 무관심을 재확인시켜줬다"고 말했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부 장관도 이날 성명을 통해 이스라엘 군의 실탄 사용이 과잉대응이라고 지적했다.

마스 장관은 "이스라엘도 스스로 방어하고 경계를 폭력으로부터 지킬 권리가 있으나, 비례원칙이 적용돼야 한다"면서 "낮은 단계의 방어수단이 실패할 때만 실탄이 사용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스라엘 측은 가자지구를 통제하는 무장 정파인 하마스에 유혈사태의 책임을 돌렸다.

아이작 헤르초그 이스라엘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하마스의 '자기파괴적인 활동'을 비난하면서 "시위대를 보내는 이들에게 '폭력이 도움되지 않는다'는 점을 확실하게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

백악관도 이스라엘 당국과 비슷한 태도를 보였다.

라즈 샤 백악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 비극적인 죽음의 책임은 전적으로 하마스에 있다"며 하마스 책임론을 제기했다.

cool@yna.co.kr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