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9월 23일 일 서울 17.2℃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TF이슈] 워마드 성체 훼손, 도넘는 혐오 표현에 시민들 ‘격노‘
워마드, 성체 욕설 낙서에 불태우기까지
기사입력 2018.07.11 10:42:42 | 최종수정 2018.07.11 11:18:4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워마드 성체 훼손, 대중 격노. 10일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에 성체를 훼손한 글과 사진이 올라와 대중의 공분을 사고 있다. /워마드 커뮤니티

[더팩트ㅣ지예은 기자] 남성 혐오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가 또다시 논란의 화두로 급부상했다.

해당 사이트에서 성체를 훼손했다는 글과 인증샷이 올라와 논란을 빚고 있다.

10일 워마드 사이트에는 '예수 XXX 불태웠다'는 제목의 글과 함께 성체에 욕설 낙서를 하고 불로 태워 훼손한 사진이 게재됐다.

해당 글쓴이는 "부모님이 천주교인이라 강제로 성당에 가서 성체를 받아왔다"고 밝혔다.

이어 "여성 억압하는 종교들 다 꺼져라. 최초의 인간이 여자라고 밝혀진 지가 언젠데 아직도 시대 못 따라가고 아담의 갈비뼈에서 여자가 나왔다는 소리를 하냐"고 적었다.

또 "천주교는 지금도 여자는 사제도 못하게 하고 낙태죄 폐지 절대 안 된다고 여성인권 정책마다 반발하는데 천주교를 존중해 줘야 할 이유가 어디 있냐"고 덧붙였다.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가 포털사이트를 통해 제공하는 '미디어 종사자를 위한 천주교 용어 자료집'에 따르면 성체는 축성된 빵의 형상을 띠고 본질적으로 현존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몸을 일컫는다.

또 미사 때 성체를 받아 모시는 행위를 영성체라 한다.

성체는 교회법상 성체를 내던지거나 독성의 목적으로 뺏어 가거나 보관하는 자는 자동 처벌의 파문 제재를 받을 만큼 성체 훼손은 대죄로 여겨진다.

천주교에서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성체를 훼손하고 모욕한 행위로 이번 워마드 성체훼손은 수많은 누리꾼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본문이미지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을 접한 대부분의 누리꾼들은 종교의 문제를 떠나 도넘는 혐오 표현에 분노하고 있다.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 기사 댓글 갈무리

한 누리꾼들은 "전 세계 어떤 불의한 권력자나 집단도 종교를 모독한 적 없다.

성체를 훼손하는 것이 여성 인권에 무슨 도움이 된다는 것인가"라며 분노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 다른 누리꾼은 "성체를 공개적으로 모욕하고 훼손한 사례는 단 한 번도 없어 세계적인 이슈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밖에도 "발상의 출발점부터가 어긋난 걸로 보이는데" "해도 괜찮은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 정도는 구분해야 하지 않을까" "제정신이 아니란 생각밖에 안 든다" "세상 무서운 줄 모르는구나" "이건 천주교만의 문제가 아니다" 등의 비난 섞인 반응들도 존재했다.

한편, 워마드는 지난 5월 홍대 누드모델몰카 사건으로 대중의 공분을 샀다.

불과 3개월이 지난 시점에 또다시 발생한 논란에 1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워마드 폐쇄 청원' '워마드 경찰 수사 요청' 등을 요구하는 청원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jie@tf.co.kr-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