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0월 21일 일 서울 18.8℃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사우디, 예멘서 통학버스 폭격 50여명 사망…대부분 어린이“(종합)
기사입력 2018.08.10 10:07:19 | 최종수정 2018.08.10 10:11:3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사우디, 예멘서 통학버스 폭격 50여명 사망…대부분 어린이"(자흐얀<예멘> AFP=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오전 예멘 북부 사다 주(州\)의 자흐얀 지역에서 어린이들이 탄 통학버스가 사우디아라비아군에 폭격당해 최소 50명이 사망하고 77여 명이 다쳤다고 예멘 반군이 운영하는 알마시라 방송이 보도했다. 사우디와 국경을 맞댄 사다 주는 예멘 반군 후티의 오랜 근거지. 사진은 이날 폭격에 부상당한 한 어린이가 어른들에 들려 자흐얀 현지 병원으로 후송되는 모습. bulls@yna.co.kr

사우디군 "적법 절차따른 공격…반군이 어린이 인간 방패 삼아"
본문이미지

9일 사우디군 폭격에 다친 어린이[프레스TV]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9일(현지시간) 오전 예멘 북부 사다 주(州)의 자흐얀 지역에서 어린이들이 탄 통학버스가 사우디아라비아군에 폭격당해 최소 50명이 사망하고 77여 명이 다쳤다고 예멘 반군이 운영하는 알마시라 방송이 보도했다.

예멘에 파견된 국제적십자위원회 트위터로 "자흐얀의 시장에서 어린이들이 탄 버스가 공격당했다"면서 "수십 명이 죽거나 다쳤고 이들이 후송된 병원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들은 이 버스에 등교하던 초등학생이 주로 탔다고 보도했다.

요하네스 부르워 국제적십자사 예멘 파견 대표단장은 트위터에 "사상자 대부분이 10세 이하의 어린이다"라며 "어른들의 전쟁에 어린이가 대가를 치르면 안된다"고 비판했다.

사우디와 국경을 맞댄 사다 주는 예멘 반군 후티의 오래된 근거지다.

현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엔 온몸이 검게 그을린 어린이들이 피를 흘리며 쓰러지거나 신체의 일부가 절단된 사진이 게시됐으나 이 사진의 진위는 아직 검증되지 않았다.

알마시라 방송은 얼굴이 피범벅이 된 6∼7세 정도의 아이가 가방을 멘 채 병원으로 급히 후송되는 장면을 내보냈다.

사우디군은 어린이 수십명이 사망했다는 소식에 이례적으로 신속하게 이번 공격에 해명했다.

사우디군은 그간 예멘 반군 측이 민간인 인명피해를 주장하면 보통 침묵하거나 폭격 자체를 부인했다.

사우디군은 9일 국영 SPA 통신에 "전날 사우디 남부 국경지대 지잔 주(州)를 겨냥해 발사된 예멘 반군 후티의 미사일 발사대를 표적으로 한 적법하고 국제법에 따른 작전이었다"며 "후티가 어린이를 인간방패로 삼았다"고 반박했다.

사우디군은 8일 오후 지잔 주의 민간인 주거지를 향해 발사된 예멘 반군의 미사일 1발을 요격했으나 파편이 낙하하면서 예멘 국적자 1명이 사망하고 11명이 다쳤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국제사회의 비판은 커지고 있다.

국제적십자사위원회 미렐라 호데이브 대변인은 CNN방송에 "어린이를 위험한 곳에 몰아넣는 것은 끔찍하고 개탄스럽다.

이런 식으로 어린이가 대가를 치르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게르트 카펠라에르 유니세프 중동·북아프리카 담당 국장도 트위터에 "변명은 필요 없다.

이 잔인한 전쟁을 멈추려면 세상은 얼마나 더 무고한 아이들의 목숨이 필요한가"라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이 폭격 뒤 미국 국방부는 성명을 내 "미국은 사우디 주도의 아랍동맹군에 공중 급유와 국경을 넘나드는 반군의 공격을 막는 정보를 지원한다"며 "우리의 비전투 지원은 아랍동맹군이 민간인 피해의 위험을 줄이는 절차를 개선하는 데 가장 집중한다"고 밝혔다.

본문이미지

9일 사우디군 폭격에 다친 어린이[프레스TV]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