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16일 금 서울 13.4℃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미국의 총기난사 대비법..방탄조끼로 변신하는 백팩 ‘각광‘
기사입력 2018.09.14 14:19:17 | 최종수정 2018.09.14 14:21: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방탄조끼로 변신하는 백팩 가방[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정주호 기자 = 미국 학교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잇따르자 학생들이 방탄조끼로 전용할 수 있는 백팩 가방이 선을 보였다.

이스라엘의 방호장비 제조업체인 마사다 아머가 지난 2월 미국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고교에서 일어난 총기 참극을 계기로 방탄조끼 백팩을 개발해 미국 슈퍼마켓에서 판매를 시작했다고 AP통신이 14일 보도했다.

이 백팩은 감춰진 공간에서 장갑판이 2초 만에 튀어나와 방탄조끼로 변신하게 된다.

기본 모델의 제품으로는 권총에서 발사된 9㎜ 총알을 막을 수 있고 상위 버전 제품에서는 AK 소총의 7.62㎜ 탄환, 또는 M16 소총의 5.56㎜ 탄환도 방어할 수 있는 것으로 소개됐다.

이 회사의 공동 대표 야이르 로젠버그는 전면과 후면에 방호 장치를 갖춘 이 제품은 학생들이 학교 등지에서 발생하는 총기 공격을 방어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해법을 찾고 있는 사람들에게 매우 유용할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학교가 전장이 돼가고 있는 시대에 이 같은 방호 장비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커지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무게 2.9㎏의 기본 버전 가격은 500달러(56만원), 4.2㎏의 업그레이드 버전은 750달러(84만원)이다.

마사다 아머 외에 미국의 불릿 블록커(Bullet Blocker)사도 방탄 케블러 섬유 소재의 강화 백팩을 판매하고 있다.

파크랜드 총기난사 사고 직후 플로리다에서 이 제품의 판매가 급증하기도 했다.

무게 2㎏의 이 제품은 매그넘 권총의 9㎜ 탄환을 막을 수 있으나 당시 총기 참극에 사용된 AR-15 반자동소총의 총탄은 막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본문이미지

마사다 아머의 방탄조끼 백팩[AP=연합뉴스]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