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2월 20일 목 서울 1.5℃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서울대공원 백두산 아기호랑이 네마리 오늘부터 일반에 공개
지난 5월 태어난 멸종위기 1급 시베리아 호랑이
기사입력 2018.10.12 15:46:32 | 최종수정 2018.10.12 15:48:4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시베리아 아기호랑이` 어미 옆에 쏙(과천=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12일 경기도 과천시 막계동 서울대공원에서 아기 시베리아 호랑이가 어미와 햇볕을 쬐고 있다. 서울대공원은 올해 5월에 태어난 아기호랑이 4마리를 이날부터 야외 방사장에서 일반에 공개한다고 밝혔다. ryousanta@yna.co.kr (끝)

본문이미지
서울대공원이 지난 5월 태어난 '백두산 호랑이'(시베리아 호랑이) 네마리를 12일부터 일반에 공개한다고 밝혔다.

아기 호랑이 네마리는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 시베리아 호랑이다.

국제적으로 공인된 순수혈통인 조셉(8세 수컷)과 펜자(9세 암컷) 사이에서 태어났다.

서울대공원에서 백두산 호랑이가 탄생한 것은 2013년 이후 5년 만의 경사였다.

특히 호랑이는 보통 한 번에 2~3마리의 새끼를 낳는데, 4마리가 동시에 태어난 것은 세계적으로도 희귀한 사례였다.

백두산 호랑이, 한국 호랑이, 아무르 호랑이로도 불리는 시베리아 호랑이(Siberian tiger, 학명 Panthera tigris altaica)는 과거 한반도에 실제 서식했던 호랑이다.

현재 서울동물원에는 이번에 번식한 4마리를 제외하고 총 21마리(수컷 7, 암컷 14)의 시베리아 호랑이가 있다.

본문이미지

호기심 많은 아기호랑이(과천=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12일 경기도 과천시 막계동 서울대공원에서 시베리아 아기호랑이가 방사장을 거닐고 있다. 서울대공원은 올해 5월에 태어난 아기호랑이 4마리를 이날부터 야외 방사장에서 일반에 공개한다고 밝혔다. ryousanta@yna.co.kr (끝)

세계적으로 시베리아 호랑이의 순수혈통은 세계동물원수족관협회(WAZA)가 관리하는 '국제 호랑이 혈통서'에 등록된 개체만 인정된다.

이번에 태어난 아기 호랑이 네마리는 지난달 28일 모두 국제혈통서에 정식 등록을 마쳤다.

그동안 아기 호랑이들은 동물사에서 환경 적응기를 거쳤으며, 젖은 뗀 것으로 보이나 아직 어미에게 꼭 붙어 지낸다.

점차 고기를 먹어가는 이유식 단계이며 개체별 성격은 점차 형성되어 가는 중이다.

8월 24일 현재 몸무게가 20kg였던 것으로 보아 현재는 30kg 정도일 것으로 추정한다.

아직 어리고 야행성이라 이른 아침과 저녁을 제외하고는 아기 호랑이들이 숨어 있거나 잠을 자고 있는 경우가 많다.

서울대공원은 "관람객의 소리에 놀라 더 숨을 수 있으니 큰 소리를 내거나 유리를 두드리며 시선을 끄는 등의 행동은 삼가고 관람 에티켓을 지켜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pretty@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