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2월 15일 토 서울 -6.8℃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위험천만‘ 철근 과적한 화물차..알고 보니 불법개조
운전기사·정비업자 14명 입건..정기검사때 일시 해체로 눈속임
기사입력 2018.12.05 13:35:41 | 최종수정 2018.12.05 13:45: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불법개조 통해 과적한 화물차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화물차 적재함에 철판 구조물을 설치해 철근 등을 과적한 운전기사와 정비업자가 경찰에 적발됐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자동차 관리법 위반 혐의로 화물차 운전기사 A(57)씨 등 12명과 자동차 정비업자 B(45)씨 등 2명을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A씨 등은 화물차의 짐 싣는 양을 허용치 이상으로 늘리기 위해 적재함에 일명 '방통'이라고 불리는 철판 구조물을 설치해 차량 구조를 불법 변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본문이미지

철판 구조물 설치 장면 [부산경찰청 제공]

이들은 B씨 등이 운영하는 차량 정비소에 30만원을 내고 불법 구조 변경을 한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확인됐다.

이들은 1년에 두 차례 받아야 하는 화물차 정기검사 때 다시 30만원을 내고 철판 구조물을 일시 해체한 뒤 검사를 받는 수법으로 단속을 피해왔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정비소를 압수 수색을 해 불법 구조변경하는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인하고 정비업자와 화물차 운전기사를 붙잡았다.

handbrother@yna.co.kr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