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2월 15일 토 서울 -6.8℃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백석동 부상 시민들 “물기둥·수증기가 ‘확‘..폭격인줄“
"갑자기 한치 앞 안 보여, 발밑에선 뜨거운 물"
기사입력 2018.12.05 15:38:47 | 최종수정 2018.12.05 15:43:5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하얀 물기둥과 함께 수증기가 피어올라 마치 폭격당한 줄 알았어요"
본문이미지

피어오르는 수증기 (고양=연합뉴스) 이희열 기자 = 4일 오후 고양시 백석역 근처에서 지역 난방공사 배관이 터지는 사고가 발생,수증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2018.12.4 joy@yna.co.kr

지난 4일 오후 8시 40분께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동 한 도로에 매설됐던 한국지역난방공사 고양지사 지하 배관이 파열됐다.

2.5m 높이의 지반을 뚫고 치솟은 100도의 끓는 물은 순식간에 주변을 덮치며 인명·재산 피해를 냈다.

당시 현장을 지나던 이명준 (58) 씨는 "땅속에서 높이 10m가량 물기둥이 치솟더니 하얀 수증기가 일대를 뒤덮었다"며 "마치 폭격을 맞은 것 같았다"고 사고현장을 설명했다.

귀가 중이던 그는 "처음에는 불이 난 줄 알았는데, 현장에 도착해보니 물기둥과 함께 수증기가 잔뜩 피어 땅에 묻은 관로가 터진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간이 지날수록 현장은 아비규환 상황이었다"면서 "수증기가 자욱해 앞을 분간하기 어려웠고 화상을 입은 사람들이 응급차에 실려 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본문이미지

함몰된 도로에 추락한 차 (고양=연합뉴스) 이희열 기자 = 4일 오후 고양시 백석역 근처에서 지역 난방공사 배관이 터지는 사고가 발생, 주차된 차량이 함몰된 도로에 추락해 있다. 2018.12.4 joy@yna.co.kr

사고현장 인근에서 자영업을 하는 이성수(29) 씨는 "오후 9시께 지하주차장에 세워둔 차량을 건물 밖으로 빼려고 운전석에 앉았다"면서 "차량에 앉을 때만 해도 주차장 바닥에 물이 조금 고여있었을 뿐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차량에 앉아 시동을 켜고 후진을 하려는데 물과 함께 수증기가 급속히 주차장 내부로 들어와 운전을 할 수 없었다"면서 "주차장 출입구를 확인하려 차에서 내렸는데 발목까지 뜨거운 기운이 전해져 다시 차량에 올라 신발 위에 비닐봉지를 덧씌우고서 주차장을 빠져나왔다"고 말했다.

이씨는 발에 2도 화상을 입고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같은 시각에 사고현장을 지나 걸어서 귀가 중이던 백모(53) 씨는 "백석역 인근에서 흰돌마을 아파트 정문 근처까지 다와 도로를 덮은 물을 밟았는데 순간 뜨거운 기운이 발목까지 느껴졌다"면서 "신발을 만져보니 찬물이 아닌 뜨거운 물이라 너무 놀라 병원을 찾았다"고 말했다.

본문이미지

고양 백석역 근처에서 온수관 파열 (고양=연합뉴스) 4일 오후 9시께 경기도 고양시 백석역 근처에서 지역 난방공사 배관이 터지는 사고가 나 시민들이 화상을 입고, 도로가 침수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2018.12.4 [독자 서상혁씨 제공] photo@yna.co.kr

이씨와 백씨처럼 귀가 중이던 시민 20여명은 물이 순식간에 도로에 들어차면서 주로 발 쪽에 화상을 입었다.

사고 당시 거리에 있던 김 모(38) 씨는 "도로를 건너던 사람들이 발에 화상을 입고 '앗 뜨거워' 소리 질렀다"며 "자욱한 수증기에 한 치 앞도 분간이 어려운데 발밑에서는 뜨거운 물로 지옥 같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수송관 파열 사고 10시간 만인 5일 오전 7시 55분께 임시복구를 마쳤다.

그러나 완전 복구까지는 4∼5일 더 걸릴 전망이다.

nsh@yna.co.kr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