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7월 16일 월 서울 24.0℃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트럼프 핵버튼 자랑했지만…“실제는 핵가방“
기사입력 2018.01.04 09:52:37 | 최종수정 2018.01.04 09:54: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풋볼'과 '비스킷'만 있을 뿐, 진짜 핵 버튼은 없다.

" (ABC 방송)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게 "나에게는 더 큰 강력한 핵 버튼이 있다"며 '핵 단추' 경쟁발언을 쏟아내면서 미국의 핵무기 통제체제가 담긴 '핵 가방'에 새삼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 언론들은 3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핵 버튼' 언급에 "액면 그대로의 사실에 입각한 것은 아니고 비유적 표현"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집무실 책상에 '진짜 핵 버튼'은 없다"고 지적하고 '뉴클리어 풋볼'(Nuclear football)으로 불리는 미국의 핵 가방과 이를 통한 핵 공격 개시 절차를 소개했다.

미국, 나아가 전 세계의 안보를 좌우할 핵 가방 안에는 대통령이 선택할 수 있는 핵 공격 옵션이 적혀있는 문서철인 '블랙북'(Black Book)과 통신장치, 안전벙커 리스트와 행동지침 등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격 대상으로는 '핵과 그 외 대량파괴무기', 군 산업 시설, 지도자와 그의 은신처 등 3가지 유형이 명시돼 있다고 한다.

무게 20㎏의 검은색 서류 가방 모양의 핵 가방은 대통령이 어딜 가든 수행하는 군사보좌관이 들고 다니게 돼 있다.

이와 함께 대통령은 핵무기 발사명령 인증코드가 담긴 보안카드인 '비스킷'(biscuit)을 늘 휴대한다.

대통령이 핵 공격을 개시하려면 국방부 관계자들에게 '비스킷'에 기록돼 있는 인증코드를 제시, 대통령으로서의 자신의 신원을 증명한 뒤 국방부 워룸에 있는 국방부과 전략사령부 관계자들에게 개시 명령을 전달하게 된다.

이는 몇 분 내 핵무기 발사명령인 '긴급행동지령'(EMA·Emergency Action Message)으로 변환돼 지휘체계를 통해 전파된다.

대통령의 인증코드가 입력되면 되돌릴 방법이 없으므로 사실상 핵 단추와 같다는 것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초기인 지난 2월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플로리다 주 팜비치의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소식에 대응책을 마련하느라 분주히 움직이는 모습이 언론에 포착됐을 당시 핵 가방을 든 군사비서관의 모습도 그대로 노출돼 보안 불감증 우려가 제기된 바 있다.

지난 5월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핵 가방이 뉴욕 맨해튼의 트럼프타워에 보관되고 있다는 사실이 국방부가 하원 군사위와 정보위 소속 민주당 의원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밝혀지면서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본문이미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