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8월 22일 수 서울 25.1℃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北 예술단, J에게·사랑의 미로 등 한국노래 부른다
남북에 친숙한 대중가요 포함…외국곡·북한곡도 불러
기사입력 2018.02.08 11:24:41 | 최종수정 2018.02.08 13:10: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강릉=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이 8일 오전 강릉아트센터로 들어서고 있다. 이날 오후 8시부터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계기로 15년 만에 남한을 찾은 북한 예술단의 역사적인 공연이 시작된다. 2018.2.8 vodcast@yna.co.kr

(강릉=연합뉴스) 이웅 기자 = 현송월 단장이 이끄는 북한 삼지연관현악단은 8일 강릉아트센터에서 열리는 첫 공연에서 남북에 모두 친숙한 한국 대중가요를 다수 연주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예술단원들이 전날 리허설 때부터 연습한 곡 중에는 가수 이선희의 'J에게', 심수봉의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 최진희의 '사랑의 미로'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곡은 외국 명곡들과 북한 곡들과 함께 이날 공연 레퍼토리에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지연 관현악단은 이번 방남 공연을 위해 결성한 일종의 '프로젝트 악단'으로, 삼지연악단, 모란봉악단, 청봉악단, 조선국립교향악단, 만수대예술단, 국가공훈합창단 등 6~7개의 북한 예술단에서 최정예 연주자와 가수가 단원으로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본문이미지

[연합뉴스 사진자료]

주력이 될 것으로 보이는 삼지연악단은 평양음악대학 출신의 엘리트들로 구성된 50∼80명 규모의 오케스트라로 베토벤, 로시니, 차이콥스키, 엘가 등의 정통 클래식 곡을 연주하지만, 팝송이나 샹송 등 여러 나라의 다양한 곡들을 레퍼토리로 갖고 있다.

지난해 1월 동평양대극장 공연에선 '미녀와 야수', '인어공주', '라이온 킹' 같은 미국 애니메이션 삽입곡을 연주하기도 했다.

북한판 '걸그룹'으로 불리는 모란봉악단은 출중한 실력과 외모를 자랑하는 여가수와 여성 연주자 10여 명으로 구성돼 있는데, 화려하고 경쾌한 공연으로 주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공연은 1시간 30분 동안 진행될 예정이지만 더 길어질 수도 있다.

커튼콜이 이어질 때를 대비해 앙코르 연주도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무대는 배후에 관현악밴드를 배치하고 앞쪽에 노래하고 춤을 출 수 있는 공간을 두는 북한 예술단의 일반적인 공연 무대와 비슷하게 꾸며졌고, 레이저 조명 장비 등이 설치된 것으로 전해졌다.

삼지연 관현악단은 이날 강릉 공연 후 서울로 이동해 11일 오후 7시 국립중앙극장 해오름극장에서 두 번째 공연을 하고 귀환할 예정이다.

본문이미지

[연합뉴스 사진자료]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