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5월 23일 수 서울 15.8℃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경찰 덮치자 맨발로 도주…야산 도박장서 41명 검거
울산경찰청, 산속 컨테이너 단속…현금·수표 2억5천만원 압수
기사입력 2018.02.08 14:08:32 | 최종수정 2018.02.08 14:32: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지방경찰청은 지난 6일 경주 야산의 컨테이너 도박장에서 도박장 운영자와 도박꾼 등 41명을 검거했다. 사진은 현장에 압수된 2억5천만원 상당의 수표와 현금. 2018.2.8 hkm@yna.co.kr

본문이미지

(울산=연합뉴스) 지난 6일 오전 울산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경주 양남면 야산의 컨테이너 도박장을 단속한 현장에서 발견된 현금과 수표. 2018.2.8 [울산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지방경찰청은 야산의 컨테이너에서 도박판을 벌인 일당 41명을 붙잡아 도박장 운영자 A(65·여)씨와 상습도박자이자 폭력조직원 B(50)씨 등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또 주부와 자영업자 등 나머지 도박꾼 3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5일 오후 11시 30분부터 이튿날 오전 2시 45분께까지 경북 경주시 양남면의 인적이 드문 야산에 컨테이너로 된 도박장을 개설(도박장소 개설)한 혐의를 받고 있다.

나머지 40명의 도박꾼은 이 도박장에서 한판에 700∼800만원을 걸고 속칭 '방개' 도박을 한 혐의(도박 등)를 받고 있다.

방개 도박은 화투 끝자리 수를 합해 승패를 가르는 방식으로, 한 판에 3분가량의 시간이 소요되며 동시에 수십 명이 참여할 수 있다.

산속에서 도박판이 벌어진다는 제보를 받은 울산경찰청은 광역수사대 형사 18명을 동원해 현장을 단속했다.

그러나 A씨 일당은 도박장 주변 5곳에 차량을 주차하고 속칭 '문방'(경찰 단속을 감시하는 역할)을 두고 있었다.

약 2시간 동안 면밀히 주변을 살피던 경찰은 일시에 현장을 덮쳐 도박장 출입문 3곳으로 동시에 진입했다.

그러나 문방의 연락을 받은 도박꾼들이 달아나면서 형사들과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도박꾼들을 비롯해 속칭 '마개사'(패를 돌리는 사람), '상치기'(판돈 수거·분배), 문방 등 도박장 일당들이 도주했다.

경찰은 현장에 남은 신발로 미뤄 도주한 인원이 2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도박장 바닥에 깔린 장판 밑에서는 도박꾼들이 미처 챙기지 못한 현금과 수표 다발이 다수 발견되기도 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2억5천만원 상당의 현금과 수표를 압수했다.

경찰은 A씨와 함께 도박장을 운영한 공범, 현장에서 달아난 도박꾼들 추적하고 있다.

또 이들이 울산과 경주 등 야산 4∼5곳을 옮겨 다니며 도박판을 벌인 것으로 보고 여죄를 수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하루 판돈으로 수억원이 오가는 도박판이 장기간 열린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폭력조직이 도박장 운영에 가담했는지도 수사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hkm@yna.co.kr (끝)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