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5월 23일 수 서울 15.8℃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김여정은 백악관 대변인과 비서실장, 이방카를 섞은 인물“
기사입력 2018.02.09 09:50:35 | 최종수정 2018.02.09 11:56: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김여정은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과 존 켈리 비서실장, 이방카 트럼프, 트럼프 연설문 작성자들을 섞어놓은 인물이다.

"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 등 참석차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일원으로 방남하는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의 역할에 대해 북한 권력층을 연구하는 미 웹사이트인 '북한 지도부 감시'를 운영하는 마이클 매든 대표가 8일(현지시간) 이같이 평가했다.

NBC방송에 따르면 매든 대표 등 전문가들은 김여정의 방남은 그녀가 존재감 없던 김 씨 일가의 조용한 여성에서 김씨 왕조의 대중적 이미지 관리를 돕는 영향력 있는 정치가로 조용히 변신하는 등 정치적 영향력 확대를 보여주는 계기라고 말했다.

실제 그녀는 방남 기간 문재인 대통령과 면담하고 오찬할 것으로 예상되며, 미 대표단을 이끌고 평창을 찾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도 조우하거나 만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와 함께 전문가들은 비밀스러운 북한 정권 내부에서 그녀가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을 위한 선전 전문가와 소통을 책임지는 참모, 통치의 감시자이자 절친한 친구 등 많은 역할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매든 대표는 "그녀는 엄청난 힘을 가졌다"며 "많은 국영 언론과 문화사업을 담당하고 공식 성명을 승인하며 안보와 교통, 물류 등과 관련한 업무도 일부 담당한다"고 밝혔다.

또 북한 정부의 공식 성명을 보면 그녀가 수정하거나 서명한 게 다수라고 매든 대표는 지적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늙다리 미치광이'라고 비방한 김정은 위원장 명의의 성명도 그녀의 손을 거쳐 나왔다.

그런가 하면 김여정은 김정은 위원장이 나오는 각종 공개행사에서 즐거워하는 모습이 많이 잡히는 등 쾌활한 이미지를 지니고 있으며 김정은과의 관계도 좋아 보인다는 게 NBC방송의 평가다.

shin@yna.co.kr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