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5월 23일 수 서울 15.8℃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CNN “김여정, 내일 오찬서 문대통령 평양 초대할 듯“
8·15 초청 가능성 제기…"서울과 워싱턴 이간질하려는 노력"
기사입력 2018.02.09 13:40:09 | 최종수정 2018.02.09 18:13: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문재인 대통령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미국 CNN 방송은 9일 복수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10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오찬에서 문 대통령을 평양으로 초대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초대 시기는 "올해 중 언젠가"라고 CNN은 밝혔다.

이와 관련해 소식통은 "아무것도 최종 확정되지 않았다"면서도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 날짜가 광복절인 8월15일로 잡힐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CNN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환영 오찬은 1명의 대표자에게 발언권을 부여하는 의전 형식을 피하기 위해 비공개 오찬으로 마련된다.

공식 오찬이라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주 발언자가 된다.

그러나 비공개 오찬으로 진행함에 따라 김여정도 북한 대표단의 어느 누구보다도 자유롭게 남측 인사들과 대화를 나눌 것으로 기대된다.

외교 소식통은 CNN에 북한의 문 대통령 초대는 "서울과 워싱턴을 이간질하기 위한 평양의 노력"의 연장선에 있다고 말했다.

이 매체는 문 대통령이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에도 북한과 의미있는 대화를 계속하는 방안을 추구하고 있지만, 미국으로부터는 올림픽 이후 평양과 떨어져 미국의 '최대 압박' 캠페인에 동참하라는 압력을 받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북한이 올림픽 기간에 미국 측과 만날 의도가 없다고 못박은 것과 별개로 김여정은 올림픽 방남을 최근 냉랭해진 중국과의 해빙 기회로 활용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CNN은 전했다.

firstcircle@yna.co.kr (끝)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