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월 21일 월 서울 -6.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카메라뉴스] 충남 태안 농장에 바나나가 주렁주렁
기사입력 2019.01.09 14:04:09 | 최종수정 2019.01.09 14:10:4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태안군 제공=연합뉴스]

(태안=연합뉴스) 충남 태안군 안면도 한 농장에 대표적인 열대과일인 바나나가 주렁주렁 열렸다.

안면읍 창기리에서 오행팜연수원을 운영하는 이용권(52) 씨는 지난해 2천314㎡ 규모의 시설하우스에서 10그루의 바나나를 시범 재배하는 데 성공, 다음 달 첫 수확을 한다.

이곳에서 재배한 바나나는 일교차가 크고 일조량이 풍부해 당도가 수입산보다 높을 뿐 아니라 한 그루당 수확량이 50㎏(기존 30∼35㎏)에 달할 정도로 생산성이 높다.

본문이미지

[태안군 제공=연합뉴스]

또 이 농장은 다른 열대과일인 '파파야'를 재배해 지난해 4t을 생산, 2천만원의 매출을 올리기도 했다.

이들 열대과일은 국내에 거주하는 동남아 이주민들로부터 인기를 끌면서 새로운 소득 작물로 주목받고 있다.

이씨는 "바나나와 파파야는 물론 커피, 올리브, 구아바, 한라봉 등 다양한 열대과일을 재배하고 있다"며 "한겨울에도 열대과일을 직접 관찰하고 맛볼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글 = 조성민 기자, 사진 = 태안군 제공) min365@yna.co.kr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