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4일 수 서울 19.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어산지는 체포됐지만 피신생활 함께하던 고양이는 ‘무사‘
위키리크스 `대사관 고양이` 안부 공개…트위터 팔로워만 3만명
기사입력 2019.04.15 10:13:00 | 최종수정 2019.04.15 10:15:5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줄리언 어산지의 고양이[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폭로 사이트 '위키리크스(Wikileaks)'는 설립자 줄리언 어산지가 체포되면서 반려묘의 안전을 걱정하는 이들이 생기자 고양이가 무사하다고 밝혔다.

위키리크스는 13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어산지의 고양이는 무사하다.

어산지가 지난해 10월 중순 변호인들에게 고양이를 구조해달라고 요청했다"며 "어산지와 고양이는 자유롭게 다시 재회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어산지의 반려묘로 보이는 고양이가 어산지의 체포 장면이 나오는 모니터 앞에서 딴청을 피우는 짧은 영상을 첨부했다.

본문이미지

줄리언 어산지의 고양이[EPA=연합뉴스]

어산지의 반려묘 이름은 '미치'이지만 '대사관 고양이'로 더 유명하다.

미치는 2016년 5월 새끼 고양이일 때 런던 주재 에콰도르 대사관으로 들어와 어산지의 피신 생활에 합류했다.

어산지가 '대사관 고양이'라는 계정으로 고양이의 안부를 종종 트위터에 올리면서 팔로워만 3만명인 인기 고양이가 됐다.

대사관 창문이나 발코니에서 거리를 내다보는 모습이 사진기자들에게 여러 차례 포착되기도 했다.

에콰도르 정부는 지난해 10월 어산지에게 타국의 내정에 간섭하는 것으로 간주되는 활동을 금하는 등 각종 의무사항을 부과하면서 고양이에게 먹이를 잘 주고 깨끗하게 잘 돌보라고 명했다.

그러지 못하면 고양이를 남에게 넘겨주거나 동물구호단체에 보낼 것이라는 경고도 했다.

어산지가 고양이를 '피신'시킨 건 이 즈음으로 보인다.

어산지는 지난 11일 런던 주재 에콰도르 대사관에서 미국 정부의 요청을 받은 영국 경찰에 체포됐다.

미국은 기밀문서를 빼내 폭로한 혐의로 어산지의 송환을 요구하고 있다.

본문이미지

런던 내 에콰도르 대사관 건물 발코니에 나온 어산지의 고양이[로이터=연합뉴스]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