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2월 21일 목 서울 -0.1℃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LA타임스 “한국엔 공무원시험 열풍..하버드 합격보다 어렵다“
기사입력 2019.02.08 10:06:01 | 최종수정 2019.02.08 10:08:4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한국에서 공무원시험 합격은 하버드대 입학보다 어려운 일이다.

미 일간지 LA타임스가 7일(현지시간) 한국의 공무원시험 열풍을 이렇게 소개했다.

이 신문은 3년 넘게 '공시'(공무원시험)에 매달려온 26세 공시생이 그동안 10번이나 각종 공시에서 낙방했으나 여전히 올 4월로 예정된 다음 시험을 위해 하루 8시간 넘게 공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무원 초임은 연봉 1만7천 달러(1천914만 원)에 불과하지만 은퇴할 때까지 걱정 없이 일할 수 있는 공무원보다 더 나은 직업은 없다는 이 공시생의 전화 인터뷰도 곁들였다.

신문은 아시아 4대 경제 강국인 한국의 젊은이들이 이처럼 공무원시험으로 몰리는 것은 세계 경제 성장 둔화에다 수출 산업에서 중국과의 경쟁이 한층 치열해진 상황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해석했다.

본문이미지

한국 공무원 시험열풍 소개한 LA타임스 기사 [LA타임스 홈페이지]

그동안 한국의 경제 성장에 빠른 동력을 제공해온 전자, 자동차, 조선 부문에서 시장 상황이 예전만 못하다는 점도 고려되는 요인이다.

따라서 한국 젊은이들이 장래에 K-팝 스타나 제2의 스티브 잡스를 꿈꾸기보다는 현실적으로 훨씬 더 안정적인 정부 일자리를 쫓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의 107만 개 정부 일자리를 향한 경쟁은 매우 격렬한 수준이라고 이 신문은 평했다.

지난해 한 공무원시험에는 4천953명을 뽑는 데 20만 명 넘는 응시자가 몰려 합격률이 2.4%로 파악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는 2018년 하버드대학 신입생 합격률(4.59%)보다 2배 이상 치열한 것이다.

온라인 서점에서 최근 공무원 수험서 매출이 전년 대비 73.5% 급증했다는 소식도 전했다.

다음 달 대학 졸업을 앞둔 한 대학생은 LA타임스에 "대학 졸업장이 있다고 전혀 미래를 보장해주지 않는다.

사회에 나와 있는 가장 안정적인 길로 가고자 한다"라면서 '공시 준비'에 전념하겠다고 말했다.

이 신문은 일자리 늘리기에 전력을 다하는 문재인 정부가 2022년까지 17만4천 개의 정부 일자리를 늘리겠다고 공약했다고 소개하면서도 정부 대책이 한국의 공무원시험 열풍에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순 없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oakchul@yna.co.kr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