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9월 22일 금 서울 26.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우울증‘ 엄마가 11살·7살 자녀 살해 뒤 자해 시도
기사입력 2017.09.14 09:50:21 | 최종수정 2017.09.14 09:53: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우울증에 시달리던 여성이 두 자녀를 죽인 다음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한 사건이 일어났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지난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의 자택 아파트에서 11살 난 딸과 7살짜리 아들의 목을 졸라 죽인 혐의(살인)로 어머니 A(44)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은 A씨가 범행 후 자신의 손목 부위를 자해했으며 현재 생명에는 지장 없이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고 밝혔다.

사건은 이날 오후 11시께 귀가한 A씨 남편이 현장을 목격하고 119에 신고했다.

A씨는 최근 우울증 증세로 치료받았으며 '죽고 싶다'는 말을 주변에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피의자의 치료 상태를 보고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jk@yna.co.kr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