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8월 21일 화 서울 27.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날개_화제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베를린장벽 훼손‘ 예술가 “흉물처럼 보여서 그라피티“
기사입력 2018.06.12 21:59:50 | 최종수정 2018.06.15 16:53:5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청계천 전시 `베를린장벽` 그라피티로 훼손그라피티에 훼손된 베를린장벽.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청계천 인근에 전시해놓은 '베를린장벽'을 스프레이로 훼손한 혐의(공용물건손상)로 그라피티 예술가 정태용(테리 정·28)씨를 12일 피의자로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 6일 오후 11시 30분께 중구 청계2가 베를린 광장에 설치된 베를린장벽에 스프레이로 그림을 그린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이날 오후 2시부터 7시 20분까지 5시간 넘게 정씨를 조사하고서 돌려보냈다.

정씨는 "유럽을 여행할 때 베를린장벽에 예술가들이 예술적 표현을 해놓은 걸 봤는데 한국에서는 사람들이 관심도 없고 흉물처럼 보였다"며 "건곤감리 태극마크를 인용해서 평화와 자유를 표현했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정씨가 훼손한 베를린장벽은 독일 베를린시가 2005년 청계천 복원 완공 시점에 맞춰 서울시에 기증한 것이다.

정씨의 그라피티로 베를린장벽의 한쪽 면에는 노란색과 분홍색, 파란색 페인트 줄이 그려졌다.

다른 한쪽 면은 정씨가 남긴 글귀로 훼손됐다.

정씨는 그림을 그리는 자신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지난 8일 SNS에 올려 논란이 됐다.

경찰은 정씨에 대해 추가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runran@yna.co.kr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