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월 21일 월 서울 -6.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현빈 9년 전 수영복 차림 화제 “파트너 이세은과 따로국밥”
“그래도...훈훈하다”
기사입력 2012.02.26 20:08:16 | 최종수정 2012.02.27 11:15: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배우 현빈의 9년 전 사진이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사진=온라인게시판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정선 기자] 배우 현빈의 9년 전 모습에 팬들이 충격(?)에 휩싸였다.

최근 온라인상에 ‘현빈 이세은, 그동안 미처 몰랐던 흑역사’라는 제목으로 사진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사진은 2003년 종영된 KBS 드라마 ‘보디가드’의 스틸컷으로, 당시 현빈은 극중 이세은의 스토커 역할을 맡았다. 현빈과 이세은이 수영복 차림으로 런웨이에 선 장면이다.


글쓴이는 “9년 전 드라마 ‘보디가드’에서 현빈 모습, 당시 데뷔작이라고 한다”며 “사진 속 두 사람이 따로국밥처럼 완전히 어색하다”라는 설명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다소 촌스러운 디자인의 수영복을 입고 어색한 표정을 취하고 있다. 몸매 역시 지금과는 다르지만 현빈의 날렵하고 또렷한 이목구비는 이 때도 눈에 확 들어온다.

현빈 9년 전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그래도...훈훈하다” “속옷 아닌가” “두 사람 합성해 놓은 듯 어색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