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DB플러스
  • 포토
  • 게임
  • 아시안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9월 21일 일 서울 18.0℃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투데이&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인터뷰②]장서희 “주윤발, 나의 로망…꼭 함께 하고파”
기사입력 2012.07.19 08:21:02 | 최종수정 2012.07.19 08:32:40
보내기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한국 나이로 불혹인데 좋아하는 스타를 말할 때 소녀처럼 웃음꽃이 활짝 폈다.

배우 장서희에게 저우룬파(주윤발)은 영원한 오빠다. 주윤발이 나온 모든 작품이 집에 보관돼 있고, 많은 사람들이 잘 모르는 1986년작 ‘에스케이프 걸’까지 ‘득템’했다.

장서희는 “주윤발이 나의 로망이었다”며 “영화 ‘첩혈쌍웅’의 모습이 너무 멋있었다. 대사 없이 그냥 가만히 앉아 있어도 연기가 나오더라”고 회상했다.

그는 “나이를 먹었어도,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 세상의 끝에서”에서 이상하게 나왔어도 나한테는 최고”라며 “재산도 사회에 환원 약속하고, 자가용 대신 버스와 지하철을 타고 다닌다고 하는데 인성도 좋은 것 같다”고 눈을 반짝였다.

지난 2006년 정원창과 함께 한 중국드라마 ‘경자풍운’ 관련 기자회견에서 “주윤발 같은 남자가 프러포즈한다면 흔쾌히 받아들이겠다”며 무한 애정을 드러내 중국을 떠들썩하게 한 그는 여전히 주윤발을 향한 마음에 변함이 없었다.

중국활동을 하며 6년이 지났지만 아직 한 번도 주윤발을 만나지 못했다는 그. 2009년 상하이영화제에서 만나기를 학수고대했건만 못 만났고, 헝티엔 촬영세트장에서도 하루 차이로 엇갈렸다. “주윤발이 영화 ‘황후화’를 촬영했는데 바로 전날 나는 촬영을 마치고 복귀했었다”며 “하루만 우리 촬영이 늦어졌어도 싸인을 받을 수 있는데 아쉽다. 그래도 언젠가 한 번은 꼭 만나고 싶다”고 웃었다.

본문이미지
그는 팬들이 연예인을 좋아하는 마음을 알 정도라는 표현까지 했다. “주윤발씨가 보이면 쫓아다니려고요. 일본 팬들이 배용준씨가 앉았던 식당 자리 같은데 여행차 다니신다고 그러잖아요? 그 마음을 알 것 같다고 할까요? 프러포즈를 받으면요? 당연히 같이 작품 해야죠.”(웃음)

장서희에게 피해갈 수 없는 질문도 덧붙였다. 결혼에 대한 생각은? 아직 결혼하진 않았지만 독신주의자는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좋은 것 같다”며 “결혼은 아니지만 연애는 필수인 것 같다”고 웃었다. 경제적인 능력을 떠나 배우자는 “인성이나 성품이 좋았으면”하고, 자신이 “존경할 수 있는 사람을 만나고 싶다”고 바랐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jeigun@mk.co.kr/ 사진 강영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notice

0번째 공지사항 배너 이미지

0 번째 이미지1 번째 이미지2 번째 이미지3 번째 이미지4 번째 이미지
2014 재미진 연예가
오프더 레코드

오프더레코드 이미지

인기 포토
인터뷰 이전
노래하는 윤도현…그 서정의 깊은 울림
신세경 “감독님, 내 웃음소리 듣더니…”
박주희,"천우희와 비교요? 행복하죠"
“라이벌? 예술이 경쟁은 아니잖아요”
최승현 "`타짜2`, 처음에는 거절했죠"
“가슴으로 노래를?” 퓨어킴 향한 찬사
스텔라 “뜨려고 벗어? 우리도 여린 여자에요”
강동원 "첫 상반신 탈의, 웃겨서 좋았죠"
인터뷰 다음
노래하는 윤도현…그 서정의 깊은 울림

연예 화제
좌쪽이동 해외 화제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