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DB플러스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28일 금 서울 9.1℃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인터뷰②]장서희 “주윤발, 나의 로망…꼭 함께 하고파”
기사입력 2012.07.19 08:21:02 | 최종수정 2012.07.19 08:32:20
보내기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한국 나이로 불혹인데 좋아하는 스타를 말할 때 소녀처럼 웃음꽃이 활짝 폈다.

배우 장서희에게 저우룬파(주윤발)은 영원한 오빠다. 주윤발이 나온 모든 작품이 집에 보관돼 있고, 많은 사람들이 잘 모르는 1986년작 ‘에스케이프 걸’까지 ‘득템’했다.

장서희는 “주윤발이 나의 로망이었다”며 “영화 ‘첩혈쌍웅’의 모습이 너무 멋있었다. 대사 없이 그냥 가만히 앉아 있어도 연기가 나오더라”고 회상했다.

그는 “나이를 먹었어도,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 세상의 끝에서”에서 이상하게 나왔어도 나한테는 최고”라며 “재산도 사회에 환원 약속하고, 자가용 대신 버스와 지하철을 타고 다닌다고 하는데 인성도 좋은 것 같다”고 눈을 반짝였다.

지난 2006년 정원창과 함께 한 중국드라마 ‘경자풍운’ 관련 기자회견에서 “주윤발 같은 남자가 프러포즈한다면 흔쾌히 받아들이겠다”며 무한 애정을 드러내 중국을 떠들썩하게 한 그는 여전히 주윤발을 향한 마음에 변함이 없었다.

중국활동을 하며 6년이 지났지만 아직 한 번도 주윤발을 만나지 못했다는 그. 2009년 상하이영화제에서 만나기를 학수고대했건만 못 만났고, 헝티엔 촬영세트장에서도 하루 차이로 엇갈렸다. “주윤발이 영화 ‘황후화’를 촬영했는데 바로 전날 나는 촬영을 마치고 복귀했었다”며 “하루만 우리 촬영이 늦어졌어도 싸인을 받을 수 있는데 아쉽다. 그래도 언젠가 한 번은 꼭 만나고 싶다”고 웃었다.

본문이미지
그는 팬들이 연예인을 좋아하는 마음을 알 정도라는 표현까지 했다. “주윤발씨가 보이면 쫓아다니려고요. 일본 팬들이 배용준씨가 앉았던 식당 자리 같은데 여행차 다니신다고 그러잖아요? 그 마음을 알 것 같다고 할까요? 프러포즈를 받으면요? 당연히 같이 작품 해야죠.”(웃음)

장서희에게 피해갈 수 없는 질문도 덧붙였다. 결혼에 대한 생각은? 아직 결혼하진 않았지만 독신주의자는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좋은 것 같다”며 “결혼은 아니지만 연애는 필수인 것 같다”고 웃었다. 경제적인 능력을 떠나 배우자는 “인성이나 성품이 좋았으면”하고, 자신이 “존경할 수 있는 사람을 만나고 싶다”고 바랐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jeigun@mk.co.kr/ 사진 강영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notice

0번째 공지사항 배너 이미지

0 번째 이미지1 번째 이미지2 번째 이미지3 번째 이미지4 번째 이미지
2014 재미진 연예가
오프더 레코드

오프더레코드 이미지

인기 포토
인터뷰 이전
이정재 “‘빅매치’ 속편, 이걸 또 하라고?”
지디X태양에 물을 것 묻고 그들이 답했다
임창정 “박효신은 다른 과” ①
임창정 “열애설, 한바탕 웃고 떠들었죠” ②
문정희 “남편 빌려주고 싶은 때? 없어요~”
이유영 “노출? 제 모습 아름답지 않았나요?”
박용우 “영화 재미 없으면 관객과 멀어져”
김범수, “8집은 나의 이야기” ①
인터뷰 다음
이정재 “‘빅매치’ 속편, 이걸 또 하라고?”

연예 화제
해외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