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DB플러스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0월 20일 월 서울 15.2℃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투데이&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라카지’ 김다현 “게이母…갈 때까지 갔나 봐”[인터뷰]
기사입력 2012.07.30 11:21:02 | 최종수정 2012.07.30 13:09:56
보내기
기사 나도한마디
이 남자, 여자로 하여금 묘한 질투심을 발동하게 한다.

“무슨 남자가 여자보다 예뻐?” 이런 부러움은 기본이다. 급기야 알 수 없는 깨달음까지 얻게 만드니, 뮤지컬 ‘라카지’에서 보여준 김다현표 ‘앨빈’의 힘일까.

본문이미지
최근 매경미디어센터에서 만난 김다현은 반짝이는 드레스를 벗고 댄디한 정장을 입고 나타났다. 작품에선 손끝 움직임 하나까지 완벽한 여성이었지만, 현실에선 상남자다. ‘라카지’에서 전설적인 게이 클럽의 메인 싱어이자 지독한 모성을 지닌 엄마 ‘앨빈’ 역으로 객석을 들었다놨다 한 그 아닌가.

“개인적으로 ‘앨빈’은 제 배우 인생 최고의 모험이죠. 나이를 비롯해 여러가지 부분에서. 제가 맡기에 앨빈은 좀 버거운 캐릭터였어요. 그래서 처음 출연 제의를 받고 단번에 거절했어요. 근데 작품의 노래, 춤, 이야기까지 너무 완벽한 거예요. 그간 다수의 작품을 통해 여장 경험을 했지만 이번엔 정말 갈 때까지 간 것 같아요. 파격 변신의 끝? 당분간 이런 여성적인 혹은 강한 역할은 못할 것 같아요. 아니, ‘앨빈’ 능가하는 캐릭터는 없을 겁니다. (하하)”

여성성을 지닌 게이를 연기하기 위해 많은 준비가 필요했다. “모든 것은 ‘주변 관찰’”에서 출발했다. “가족과 친구는 물론 길거리의 여성들까지 모두 살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주변에 게이 친구들이 좀 있어서 그들의 이야기를 귀담아 들었어요. 가장 많은 도움이 된 친구들이죠. ‘앨빈’은 외모 뿐 아니라 내면의 깊은 모성애를 지니고 있어요. 다양한 접근을 시도하다보니 나중엔 나도 모르게 그냥 앨빈과 일체가 되더라니까요. 게이, 여성, 남성 이런 구분을 넘어 그냥 앨빈 그 자체요.”

김다현표 앨빈은 한 마디로 전통 모성을 지닌 젊은 엄마다. 더블 캐스팅 된 정성화의 앨빈이 위트 넘치고 푸근한 앨빈이라면, 김다현의 무대는 섬세한 감정선에 초점을 맞췄다.

본문이미지
“엄마에도 다양한 캐릭터가 있지만 결국 모성애로 공통의 찡함을 주듯 ‘앨빈’ 역시 그래요. 정성화의 앨빈과 분명 다르지만 우린 결국 같은 이야기를 하고 있죠. 누구나 엄마가 있고, 혹은 엄마가 돼 살아가잖아요? 진정한 가족의 이야기를 하는 거죠.”

그의 눈가가 금세 촉촉해졌다. “작품을 하는 내내 엄마가 떠올랐다”며 추억에 잠기는 듯 했다.

“이번 작품을 하면서 과거의 엄마를 더 이해하게 됐고 저 역시 부모로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됐어요. 어떤 큰 틀을 갖고 아이의 인생을 한 발 떨어져 지켜보는 게 아빠의 사랑이라면, 모성은 그 틀을 형성하는 매 순간 아이의 곁에서 모든 걸 세심하게 신경 쓰는 구체화된 사랑 같아요. ‘엄마는 위대하다’단 말을 새삼 실감하게 됐죠.”

캐릭터와 너무 사랑에 빠진 나머지 후유증도 있다. 그는 “나도 모르게 손동작을 쓰는 게 자연스러워졌고 말투가 여성스러워 졌다. 대화 중 리액션도 많아졌다”며 웃었다. 그리곤 “나도 모르게 이런 습관이 나와 웬만하면 집에서는 말을 안하려고 한다”고 또 한번 씽긋 웃었다.

“여자만의 특혜가 있는 것 같아요. 여자는 그야말로 꽃이죠. 향기가 나는 꽃을 보면 기분이 좋아지고, 그래서 더 예뻐하게 되죠. 아름다움을 추구하고 자신을 가꾸는데 부지런한 여성들의 마음을 알 것 같아요. 누릴 건 누리고 살아야죠. 여성의 마음을 이해하게 됐어요.”

본문이미지
완벽한 ‘앨빈’으로 분하기까지 파트너 고영빈(조지 역)의 도움이 컸다. 극중 앨빈의 남편인 조지는 중년의 카리스마와 품격이 넘친다. 클럽 ‘라카지’의 주인이자 ‘앨빈’의 남편 그리고 아들 ‘장미셀’에게는 너그러운 아버지다.

“고영빈과의 호흡은 정말 환상적이었죠. 사실 남자끼리 스킨십을 하고 다정한 말을 주고받는 게 연기지만 쉽지 않잖아요. 평소에 의견 교류를 많이 했고 친하게 지내 연기를 하는 모은 순간이 편안했죠. 사람이라면 살면서 누구나 다 상처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해요. 치유의 과정이 중요하죠. 결국 다 자기 마음먹기에 달린 건데… 앨빈이 그랬던 것처럼 ‘자학’ 보다는 건강한 해결점을 찾아 스스로 행복해졌으면 해요.”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기자 kiki2022@mk.co.kr/사진 팽현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notice

0번째 공지사항 배너 이미지

0 번째 이미지1 번째 이미지2 번째 이미지3 번째 이미지4 번째 이미지
2014 재미진 연예가
오프더 레코드

오프더레코드 이미지

인기 포토
인터뷰 이전
김준 “‘꽃남’으로 떴으면 발전 없었겠죠”
문정혁 “‘연애의 발견’ 후 결혼고민”
에릭 “연기자 데뷔 후 가장 많은 칭찬, 뿌듯”
서지영 “후배들, 무대 향한 애정 간절했으면”
정우성 “치정멜로, 40대에 연기해서 다행”
방준석 “영화의 완성, 모든 사람의 노력 덕”
변요한 “친구한테 배신…경험 녹였죠”
권율 “또 ‘명량’, 지겹지 않으냐고요?”
인터뷰 다음
김준 “‘꽃남’으로 떴으면 발전 없었겠죠”

연예 화제
좌쪽이동 해외 화제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