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DB플러스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2월 23일 화 서울 -4.0℃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경치좋은 남해에 웬 일본마을 ?"
남해군 추진에 反日비난여론…"재일동포 휴양지" 해명
기사입력 2012.08.19 17:35:17 | 최종수정 2012.08.21 21:41:25
보내기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경남 남해군이 관광휴양단지로 추진 중인 일본마을 예정 용지.

경남 남해군이 추진하는 일본마을 조성 사업이 최근 싸늘한 한ㆍ일 관계로 인해 비난 여론이 거세게 일면서 역풍을 맞고 있다.

남해군의 `일본마을, 휴양단지 조성사업`은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등으로 고향을 떠난 재일교포들의 고국 정착을 지원하고, 일본풍 전통 건축양식을 활용한 특색 있는 관광단지를 조성해 지역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한 사업이다. 남해군은 지난달 말 지역 관광자원 활용을 위해 창선면 진동리 일원 15만7100㎡에 용지를 확정하고 본격적으로 일본마을과 휴양단지 사업에 들어갔다.

460억원(공공 250억원ㆍ민자 210억원)을 투입해 일본식 주택과 커뮤니티센터, 소공원 등을 갖춘 주택단지와 한류문화관, 교포기념관 등을 갖춘 관광 휴양단지로 만든다는 복안이다. 남해군은 그동안 독일마을, 미국마을 등 특색 있는 휴양단지를 만들면서 일본마을 조성 사업도 같은 맥락으로 이해돼 당초 반대 여론은 거의 없었다.

그러나 군청 홈페이지에는 광복절인 지난 15일을 시작으로 일본의 독도 영유권에 대한 국제사법재판소 제소 소식까지 겹치면서 마을 조성을 반대하고 비난하는 글 수백 건이 집중되면서 서버가 마비될 정도다. 고창기 씨는 "일본은 독도를 국제재판에 넘긴다는데 남해군은 일본마을 만들어 준다니요"라며 "정신 똑바로 차리고 투표 잘하자"고 힐난했다.

남해군은 이번 사업이 일본인이 아닌 재일동포만을 대상으로 한다고 해명하고 있으나 "재일동포와 함께 슬그머니 끼어 들어오는 일본인은 어떻게 하느냐"는 등 쇄도하는 비난 글에 진땀을 빼고 있다.
이미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일본 도쿄와 오사카 등지에서 세 차례 사업설명회를 열어 교포 68명이 입주 신청을 하는 등 사업이 상당히 진척된 상태다.

심재복 남해군 일본마을 조성팀장은 "상당수가 일본인마을로 오해하고 있는데 일본에서 고통을 겪거나 한국으로 돌아오고 싶어하는 재일동포를 위한 마을이다. 단순히 사업 명칭만 보고 여기에다 반일 감정을 푸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재일동포 사업이라는 취지를 적극 알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남해 = 최승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notice

0번째 공지사항 배너 이미지

0 번째 이미지1 번째 이미지2 번째 이미지3 번째 이미지4 번째 이미지
2014 재미진 연예가
오프더 레코드

오프더레코드 이미지

인기 포토
인터뷰 이전
‘님아’ 음악감독 “할아버지가 꿈에 나타나”
춘자&미스터팡 “쇼의 끝을 보여주겠다”
‘삐리리’ 한 가수 윤서의 고집과 울림
박혜경 “中 진출? 장쯔이 스타일리스트 만난 후..
故신해철 아내 윤원희씨 눈물의 단독 인터뷰
윤상현 “저 도둑놈 아니에요”
엠제이레드 “中남부는 내 손에···다음은 한..
보아 “쟁쟁한 배우 틈에서 연기…영광”
인터뷰 다음
‘님아’ 음악감독 “할아버지가 꿈에 나타나”

연예 화제
해외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