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2월 24일 일 서울 1.5℃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대추야자 특징, 수액 발효시켜 야자술 만들어 증류하면 ‘아라크’
기사입력 2015.03.18 11:27:4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수영 인턴기자]

대추야자 특징은 무엇일까.

대추야자는 높이는 20∼25m로 끝에 회록색의 커다란 깃꼴겹잎이 뭉쳐나며 우산처럼 퍼진다.

대추야자의 꽃은 5~10월에 피며 열매는 길이 3∼5cm의 원형 또는 긴 타원형이며 녹색에서 노란색을 거쳐 붉은색으로 익는다. 열매는 달며 영양분이 풍부하다.

대추야자의 재배에 적합한 조건은 연강수량 120∼250mm의 모래땅이고, 꽃이 피어 성숙할 때까지는 비가 오지 않으며 온도가 높고 겨울에도 평균기온이 0℃ 되는 지역이다.
지중해 및 홍해 연안·이란·아프가니스탄 등의 사막지대에 적지가 있어 중요한 산업자원이 되고 있다.
미국에서는 19세기말경 이를 도입하기 시작해 현재 캘리포니아와 애리조나의 건조지대에서 중요한 과수의 하나다.

대추야자는 큰 나무에서는 연 70∼90kg의 열매를 생산하는데, 80∼100년간 계속된다. 늙은 나무의 끝에 상처를 내어 받은 수액을 발효시켜 야자술을 만들며, 이것을 증류한 것이 아라크(arrack)이다.

누리꾼들은 “대추야자 특징, 사러가야겠다” “대추야자 특징, 술도 만들 수 있구나” “대추야자 특징, 이런게 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