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2월 24일 금 서울 2.9℃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홍상수·김민희, 자기들 얘기인듯 아닌듯...여유로운 베를린 나들이
기사입력 2017.02.17 09:19:34 | 최종수정 2017.02.17 10:17: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제67회 베를린 국제영화제에서 참석해 여유로운 모습으로 첫 공식 행사를 끝냈다.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를 들고 참석한 두 사람은 16일 오후(한국시간) 제67회 베를린영화제 경쟁부문 스크링과 기자회견 등의 일정을 소화했다.

'불륜설' 이후 첫 공식석상에 나선 두 사람은 전혀 논란을 의식하지 않는 행복한 모습이었다.

유부남 남자와 사랑에 빠진 여배우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인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현실 속 두 사람의 상황과 비슷한 이야기로 국내외에서 관심을 받고 있다.

홍 감독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자전적 얘기를 쓴 것이냐는 질문에 "많은 감독들이 자신의 삶을 영화 스토리에 녹여낸다. 다만 그것을 얼마만큼이나 사용하는가 하지 않는가의 차이일 뿐"이라며 "나는 많이 사용하는 편"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나는 김민희와 매우 가까운 사이"라며 "시나리오는 매일 아침에 쓴다. 내가 쓴 작품이기 때문에 내 안에 있는 것이 나오는 것이 맞지만, 그것은 김민희의 대사와 홍상수의 대사가 같이 나온 것"이라고 짚었다.

김민희는 연거푸 홍상수 감독과 작업하는 것과 관련해 "감독님과의 촬영은 항상 신선하고 즐거웠다"며 "좋은 흥분감으로 촬영에 임했다.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궁금했다. 감독님이 집중해서 쓰신 것을 표현하고자 노력했다"고 말했다.


취재진 앞에 선 김민희와 홍상수는 서로의 허리를 감싸는 등 자연스럽게 스킨십을 했고, 여유로운 미소를 보이기도 했다. 기자회견에서는 김민희가 질문에 대해 이해를 하지 못하자 홍 감독이 다정하게 설명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히기도 했다.

영화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에서 호흡을 맞춘 홍상수 김민희는 이후 불거진 불륜설에 대해 어떤 입장도 내놓지 않았다. 홍 감독은 지난해 부인 A씨와 이혼 조정에 실패, 이혼 소송에 들어갔다.

jeigu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연예 화제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