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6일 수 서울 10.9℃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이민호 “군입대, 쿨할 줄 알았는데…아쉬움 많이 남는다“
기사입력 2017.04.21 08:15:57 | 최종수정 2017.04.21 08:21:3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인구 기자]

배우 이민호가 군입대를 앞둔 소감을 공개했다.

이민호는 최근 한 패션매거진과 화보 촬영과 더불어 진행된 인터뷰에서 입대와 관련해 "솔직히 쿨하게 아무렇지 않을 줄 알았다. 그런데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며 “군대를 간다는 자체보다 지나가는 20대에 대한 아쉬움인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이제 30대가 되는, 나이를 먹는 것에 대한 아쉬운 감정과 작품에 대한 아쉬움이 생긴다”고 덧붙였다.
이민호는 "군대를 일찍 갔다면 드라마 "꽃보다 남자"를 못 만났을 테고, 그토록 행복한 20대를 보낼 수 있었을까 하는 생각을 한다”며 “일찍 가지 않았던 건 개인적으로 나에겐 좋은 선택이었다고 다시금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좋은 세대에 연기를 하면서 해외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았고, 한류 콘텐츠를 알리는데 나름의 기여를 한 거 같아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이민호는 군인으로 살면서 도전해보고 싶은 일을 묻는 질문에 “규칙적인 생활 자체가 나에겐 대단한 도전”이라며 환하게 웃었다. 그는 “팬들의 아쉬워하는 마음, 응원하는 마음 다 전달받고 있다. 건강하게 다녀와서 좋은 작품으로 힐링을 드리고 싶다”고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in999@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