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2월 15일 금 서울 -5.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송혜교-송중기 열애설 양측 부인, “일-여행 발리 우연일 뿐“
기사입력 2017.06.19 09:24:03 | 최종수정 2017.06.19 09:26: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송혜교-송중기의 발리 데이트와 열애설이 양측 부인으로 급속 진화됐다. 송혜교는 일로, 송중기는 여행 차 발리를 각각 찾은 '우연'일 뿐이었다.

19일 송혜교 소속사 관계자는 스타투데이에 "송혜교는 일정상 미팅이 있어 발리에 갔다"며 "발리에서 송중기 얼굴도 못봤다"며 송중기와의 열애설에 부인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도 중화권 SNS 등에서 두 사람의 발리 여행에 대한 얘기가 나온 것을 봤으나 말도 안되는 얘기라 신경쓰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송중기 측도 "송중기가 영화 '군함도' 제작발표회 전에 친구들과 발리여행을 다녀온 것"이라며 "송중기는 송혜교 일정을 몰랐던 것 같다"며 열애를 부인했다.

이로써 이날 아침 불거진 송혜교-송중기의 두 번째 열애설도 '설'로 막을 내렸다. 이날 오전 한 매체는 중국 언론과 SNS를 인용해 "시나닷컴 등 중국 언론이 지난 16일 송중기와 송혜교의 열애 의혹을 보도했다. 최근 두 사람이 시간차를 두고 인도네시아 발리를 방문했고, 두 사람에 대한 목격담이 소셜미디어에 확산되고 있다는 내용이다."라고 보도했다.

중화권 SNS인 웨이보에는 송혜교-송중기가 서로 다른 날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에서 찍힌 영상만 퍼졌을 뿐, 두 사람이 함께한 결정적 장면은 포착되지 않았다.

한편, 지난해 최고 화제작인 KBS2 드라마 ‘태양의 후예’로 호흡을 맞춘 송혜교-송중기는 앞서 열애설에 휩싸인 바 있다. 지난해 3월 미국 뉴욕에서 송중기와 송혜교가 함께 쇼핑하고 식사하는 모습을 봤다는 글이 인터넷에 올라오면서 처음 열애설이 불거졌으며, 양 소속사는 "친한 동료이자 후배"라며 선을 그었다.

sj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