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2월 13일 수 서울 -8.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인생술집’ 임수향, “키스신 찍은 후 쿨한척... 최악의 키스상대는 입냄새 나는 사람”
기사입력 2017.08.11 09:26:48 | 최종수정 2017.08.11 19:38: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인생술집` 임수향.제공ltvN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은솔 인턴기자]

배우 임수향이 키스신 관련 일화를 언급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배우 임수향, 가수 로이킴 등이 출연해 재치있는 말솜씨로 예능감을 뽐냈다.

이날 임수향은 키스신 일화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는 "우리도 사람이니까 (키스신) 그런 걸 찍으면 (좀 어색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키스신 하고 난 다음에 어떤 표정을 지어야 하지 모르겠다"며 "그래서 일부러 쿨한 척 한다"고 덧붙였다.

임수향의 말을 듣던 로이킴이 "(키스신을) 해본 사람들 중에 가장 구렸던 사람이 누구냐" 물었고, 신동엽은 "그걸 어떻게 얘기하냐. 얘 진짜 사석이라고 생각하나 보다"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임수향은 "제일 구린 건 입냄새가 나는 사람이다. 보통 가글을 하지만 아예 속이 안 좋은 사람이 있지 않냐"고 답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임수향은 "보통 배우들한테는 잘 안 난다"고 덧붙여 마무리했다.

이날 임수향은 키스신 일화와 더불어 현재 출연중인 KBS1 일일드라마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에서 극중 두 남자의 사랑을 받는 것이 매우 행복하다며 촬영 소감을 밝혔다.

estre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