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22일 수 서울 3.1℃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MK이슈] 신정환 복귀작 ‘프로젝트S‘ 오늘(14일) 첫방, 7년 자숙 끝 대중의 선택은?
기사입력 2017.09.14 10:40:24 | 최종수정 2017.09.14 11:01: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방송인 신정환의 복귀작 Mnet '프로젝트 S : 악마의 재능기부(이하 '프로젝트S')'가 오늘(14일) 첫 방송된다.

'프로젝트 S'는 7년간의 자숙과 공백 끝에 Mnet 신규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복귀를 확정한 신정환과 그의 파트너 탁재훈이 출연한다.

사건과 파문, 자숙의 아이콘으로 알려진 신정환과 조금 먼저 돌아온 탁재훈이 함께 초심을 다지고, 그간의 논란에 대해 속죄하는 마음으로 부르는 곳이 있다면 어디든 달려가 봉인했던 재능을 거침없이 쏟아 붓겠다는 각오다.

신정환은 2003년과 2005년 두 차례에 걸쳐 도박 혐의로 입건된 바 있다.
치명타는 2010년 필리핀 세부의 한 호텔 카지노에서 도박을 하다 적발된 사건이었다. 당시 도박 사건이 불거졌을 때 신정환은 "뎅기열을 앓고 있다"고 거짓말을 했다 들통났다. '뎅기열 거짓말'로 신정환은 대중의 신뢰를 잃었고, 갈 곳을 잃었다.

그러나 그간 신정환의 연예계 복귀설은 끊임없이 지속됐었다. 신정환은 예능계에서 썩이기 아까운 보석이었고 실패 없는 웃음 보장 카드였다.
놓칠 수 없는 패였기에 아쉬워하는 신정환의 복귀를 기다리는 이들도 많았다.

대중의 차가운 시선에도 7년 만에 복귀를 선언한 신정환의 마음가짐은 어떨까. '진정성'있게 시청자들에게 다가 가겠다는게 신정환의 입장이다.

어찌됐는 신정환의 복귀는 성사됐다. 초심으로 돌아가겠다는 신정환과 그의 파트너 탁재훈. 신정환을 받아들일지, 판단은 시청자와 대중에게 달려있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