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0월 24일 화 서울 11.5℃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불청’ 김정균, 10년 동안 보이지 않았던 이유? “이혼·6년 소송으로 힘들어”
기사입력 2017.10.11 08:49:26 | 최종수정 2017.10.11 10:18: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불타는청춘` 김정균. 사진l SBS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권성미 인턴기자]

배우 김정균이 10년간의 공백기가 있었던 이유를 밝혔다.

10일 방송된 SBS 예능 ‘불타는 청춘’에서는 김정균이 새 친구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정균은 25년지기 김국진과 숙소로 향하는 차 안에서 회포를 풀었다. 김국진이 10년간 연기 활동을 쉰 이유를 묻자 김정균은 “6년 동안 소송 때문에 힘들었다.
6년 동안 검찰, 법원에 간다든가 하면서 사람이 피가 말라버렸다”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4년은 내가 내 의견을 밝히다가 지나갔고 그 뒤 2년은 아내가 이혼을 해달라고 해 소송을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고 시작하려 하니까 다 바뀐 거다. 부탁하고 싶은 분들이 PD를 그만두고 CP나 국장이 됐다. 그런데 내가 또 비즈니스가 안 된다.
그러다보니 10년이 금방 가더라”며 지난 10년을 담담하게 들려줬다.

또, 김정균은 “연기의 끈을 놓치지 않으려 연극과에서 강의를 했다”라며 “강의를 하며 나도 제자들에게 많이 배웠다”라고 덧붙였다.

김정균은 지난 2003년 동료 탤런트인 윤다훈과 술자리에서 실제 나이 문제로 실랑이를 벌이다 폭행사건으로 이어져 법적 공방을 벌인 바 있다. 당시 폭행 사건으로 인해 김정균은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 윤다훈은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smk92419@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