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8월 19일 일 서울 25.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음주운전‘ 2PM 준케이, 진심 어린 사과에도 싸늘한 반응
기사입력 2018.02.14 10:17:50 | 최종수정 2018.02.14 10:49: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준케이. 사진l 준케이 인스타그램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백민경 인턴기자]

2PM 준케이가 음주운전 적발 후 진심 어린 사과를 전했지만 반응은 여전히 싸늘하다.

준케이는 지난 10일 오전 7시 서울 강남구 신사역 사거리 인근에서 음주 단속을 하던 경찰에 적발된 사실이 13일 뒤늦게 알려졌다. 당시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인 0.074%였다.

준케이는 자신의 팬사이트에 “죄송하다.
판단이 어리석었다”고 반성했다. 아울러 “나를 믿고 큰 사랑을 주신 팬들과 멤버들에게 실망을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하지만 그의 사과에도 누리꾼들의 싸늘한 반응이 이어졌다. 2PM의 음주운전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기 때문. 같은 그룹 멤버 닉쿤도 2012년 7월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면허 정지 처분을 받았다.
누리꾼들은 닉쿤에 이어 준케이까지 음주운전을 하자 더 실망이라는 의견을 내놨다.

무엇보다 소속사 JYP의 공식 해명에서 소속 가수들을 위한 대리운전 업체를 지정, 비용도 지불한다고 전했기 때문에 더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한편, 2PM은 오는 19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헤드라이너쇼' 무대에 오를 예정이었다. 군 복무 중인 옥택연을 포함해 오랜만에 2PM 완전체 무대를 볼 수 있는 기회였지만, 준케이의 음주운전 적발로 완전체 공연은 무산됐다.

bmk221@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