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2월 19일 수 서울 4.6℃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MK초점]가을에 온다? ‘무한도전‘, 열린결말이냐 희망고문이냐
기사입력 2018.03.14 07:52:35 | 최종수정 2018.03.14 10:47: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김태호 PD와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하하, 양세형, 조세호가 함께 하는, 이른바 MBC '무한도전' 시즌1이 오는 31일 대단원의 마침표를 찍는다. 시즌2 가능성을 열어놓은 탓에 두 계절을 지나 가을이 되면 어떤 상황이 벌어질 지에 대한 관심이 벌써부터 높다.

MBC는 13일 '무한도전' 시즌1 종료를 공식화했다. 이달 말 시즌을 마감하고 휴식기를 갖기로 한 것.

김태호 PD 후임으로 지목된 최행호 PD는 '무한도전' 시즌2가 아닌 새로운 프로그램으로 돌아온다.
MBC는 "최행호 PD가 준비 중인 '무한도전' 후속 프로그램에는 '무한도전' 멤버들은 참여하지 않는다"고 밝히며 새 프로그램이 '무한도전'과 아예 별개의 프로그램임을 강조했다.

지난 2월 김태호 PD가 '무한도전' 연출직을 내려놓는다는 사실이 공식화된 이후 기존 '무한도전'의 향방이 한 달 넘게 오리무중이었으나 결국 십수년간 매 주말 익숙하게 만나 온 '무한도전'은 시즌 종료, 잠정 종영된다.

하지만 공식입장에서 "시즌 마감"이라 표현됐듯, '무한도전' 종영을 대하는 MBC의 태도는 다소 모호하다.

MBC는 "'무한도전'은 변화에 대해서 여러 가지 방안을 두고 논의한 끝에 3월말 시즌을 마감하고 휴식기를 가지기로 결정"했으며 "김태호PD는 당분간 준비할 시간을 갖고 가을 이후 '무한도전' 새 시즌 또는 새 기획으로 다시 돌아올 예정"이라 밝혔다. 입장문 말미에는 "'무한도전'의 새로운 도전"에 대한 기대와 관심을 당부하기도 했다.

이같은 공식입장을 두고 분분한 해석이 오고갔다. 당장 오는 이달 말 '무한도전'이 막을 내리는 것은 사실이나 가을께 김태호 PD와 함께 돌아올 수도, 혹은 돌아오지 않을 수도 있음을 동시에 의미하는 워딩이었기 때문. 말 그대로 '열린 결말'이다.

때문에 누리꾼 역시 각자의 바람에 따른 다양한 해석을 내놨다. "가을에 꼭 돌아오라"는 주문을 하는가 하면 "박수 칠 때 떠나는 모습도 나쁘지 않다"는 제안도 나왔다.

이에 대해 MBC 측은 "현 시점 명확하게 밝히기 어려운 부분"이라며 모호한 입장 표명에 대한 양해를 구하기도 했다. 분명한 건, '무한도전'이 버리고 싶지 않은 카드임을 명백히 드러낸 표현이라는 점이다.

기실 MBC는 기존 멤버들과 함께 계속 '무한도전'을 하고자 하는 의사를 공공연히 드러내며 멤버들을 설득해왔다. 하지만 김태호 PD의 하차가 명백한 가운데 멤버들을 설득하기란 쉽지 않은 일이었고 끝내 시즌 종영으로 귀결됐다.

하지만 '무한도전'은 MBC를 대표하는 일종의 '브랜드'였다. 그렇기에 단 한 달 여 만에 갑작스럽게 프로그램을 완전히 내려놓을 경우, 경영상으로도 타격이 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일이다. 모호하게나마 '무한도전'의 재개 가능성을 열어놓은 것은 어떤 의미에서 고육책이기도 하다.

'무한도전' 시즌 종영이 공식 발표된 후 김태호 PD는 한 매체에 "'무한도전'은 계속된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수개월이라는 '나름의' 긴 휴식기 이후, 김태호 PD가 메인 연출자가 됐든 크리에이터로서가 됐든 실제로 기존 멤버들과 함께 "무한~도전"을 외칠 지 현재로선 누구도 장담할 수 없다.

이번 '무한도전'의 열린결말이 '무한도전'과 헤어지고 싶지 않은 누군가에게는 일종의 희망고문이 될 수도 있을 터. 어쩌면 향후 6개월 여의 시간은 '무한도전'과 자연스럽게 이별하는 시간일 수도 있겠다.

본문이미지


다음은 MBC 공식입장 전문.

‘무한도전’과 후속 프로그램 관련해 알려드립니다.

‘무한도전’은 변화에 대해서 여러 가지 방안을 두고 논의한 끝에 3월말 시즌을 마감하고 휴식기를 가지기로 결정했습니다.

김태호PD는 당분간 준비할 시간을 갖고 가을 이후 ‘무한도전’ 새 시즌 또는 새 기획으로 다시 돌아올 예정입니다.

최행호PD가 준비 중인 ‘무한도전’ 후속 프로그램에는 ‘무한도전’ 멤버들은 참여하지 않습니다. 이는 출연자들의 의견과 여론을 따른 결정입니다. 후속 프로그램은 ‘무한도전’ 시즌2가 아닌 새 출연자와 새 포맷으로 새로운 프로그램이며, 오는 4월 방송 예정입니다.

앞으로도 ‘무한도전’의 새로운 도전과 후속 프로그램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psyo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