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7월 16일 월 서울 24.5℃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황하나, 박유천과 결별설 부인…“기사 보지 말라. 다 거짓말이다“
기사입력 2018.05.16 10:26:16 | 최종수정 2018.05.16 11:29: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황하나. 사진|황하나 SNS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유수아 인턴기자]

황하나가 박유천과의 결별설을 부인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15일 한 매체는 박유천과 황하나 커플의 결별을 보도하며, 두 사람이 최근 연인 관계를 정리하고 스타와 팬으로 돌아갔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박유천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박유천과 황하나가 최근 연인 관계를 정리했다”고 인정하며 “다른 부분은 사생활로 더 말씀드릴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날 황하나는 자신의 SNS에서 한 누리꾼의 질문에 “기사는 거짓말이다.
믿지 말라”는 글을 남기며 결별설을 부인했다. 이후 두 사람이 전혀 다른 입장으로 논란이 일자, 황하나는 자신의 SNS 댓글을 볼 수 없도록 댓글기능을 폐쇄했다.

또한, 황하나의 SNS에는 커플모임 등 여전히 박유천과 사귀고 있는 듯한 뉘앙스의 게시물이 올라와 두 사람의 결별에 궁금증을 더했다.

박유천과 황하나는 지난해 4월 열애 소식과 같은해 9월 깜짝 결혼 발표로 이목을 모았다. 하지만 이후 두 사람의 결혼이 무기한 연기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결별설과 파혼설 등에 휩싸였다.

이후 황하나는 지난 4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벤트를 받은 사진을 올리면서도 “결혼 생각 없다. 평생 결혼 생각이 없다.
예쁘게 연애하고 내 삶 즐기고 멋지게 사는 게 내 꿈이다”, “(박유천에게 받은) 선물을 돌려줬다. 나중에 여유가 되면 받을 것이다”고 말하며 결별을 암시하는 듯한 글을 적기도 했다.

황하나는 남양유업 창업주인 홍두명 명예회장의 외손녀로, 유명 블로거로도 이름을 알렸다. 박유천은 JYJ 출신 가수 겸 배우로, 오는 6월 4일 단독 팬미팅을 개최할 예정이다.

410y@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