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월 21일 일 서울 -0.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JTBC ‘신년토론회‘ 노회찬, 김성태 ‘썰전‘에 누리꾼 “아무말 대잔치“
기사입력 2018.01.03 09:43: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JTBC 신년토론회` 김성태, 노회찬, 유시민. 사진| JTBC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인턴기자]

‘JTBC 신년토론회’를 본 시청자들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지난 2일 JTBC에서는 '뭉쳐야 뜬다'가 결방되고 'JTBC 신년토론회 2018년 한국 어디로 가나'(이하 'JTBC신년토론회')가 방송됐다. 이날 'JTBC 신년토론회'는 손석희 앵커가 진행을 맡은 가운데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 박형준 전 국회사무총장,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출연했다.

이들은 '2018 한국 어디로 가나'를 주제로 UAE 원전 이면계약과 임종석 비서실장의 비공개 특사 방문, 박근혜 정부 당시 벌어진 위안부 이면 합의 등을 둘러싸고 뜨거운 토론을 벌였다.
이날 김성태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UAE 특사 건을 수습하려면 지금처럼 적폐청산이란 미명 하에서 국제 외교 관계에서도 화를 부르는 섣부른 행위를 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원전 수주와 함께 마치 뒷거래가 있었던 것처럼 문재인 정권이 뒷조사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특사 방문은 방문 사실과 목적을 미리 공개하는 것이 보편적이다. 그런데 임종석 비서실장은 특사 간 사실을 밝히지 않았다. 여섯 번의 청와대 입장해명도 다 다르다"면서 "이제 국민들에게 우리가 섣부른 한마디로 탈원전 정책의 당위성을 확보하기 위해서 UAE 원전을 잘못 들여다보다가 저지른 실수라고 인정해야 한다. 야당에서 이 문제를 덮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나와야 정상"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유시민 전 장관은 "이상 김성태 대표님의 아무 근거 제시 없는 주장이었다"고 지적했다.

또, 노회찬 원내대표는 "공상과학소설 같은건데, 별로 과학적이지 않다"면서 "왜 특사를 가면서 공개적으로 못갔냐고요? 그러면 왜 MOU체결은 비공개로 했나? 잘못된 군사 MOU체결 때문에 사단이 나서 가는데 공개적으로 간다는 것은 앞뒤가 안 맞지 않냐"고 김성태 대표의 주장을 비판했다.

이 외에도 야당이 개헌을 찬성했다가 지방선거를 앞두고 반대 의견을 내놓고 있는 상황에 대한 토론과 '한일 위안부 협상 후속조치 어떻게 보나' 등 여러 분야의 주제에 대한 토론을 이어갔다.

이날 'JTBC신년토론회'를 본 누리꾼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누리꾼들은 "적당히 수준 맞는 사람들을 데리고 와야지 자한당에 저 사람이 최선이었나?", "저러고도 또 뽑히면 그건 국민 수준인거지 하는 수 없다", "자한당 단체로 코빅나가면 우승할 듯", "답답해 미치는 줄 알았다.
아무말 대잔치인줄", "썰전이라기보다 그냥 털리는걸 봤습니다. 물론 주어없음", "두시간짜리 코미디였다. 시간 아까워", "방청객 표정=내표정", "그래서 저분들 월급 내가 주는거지? 하..." 등 만족스러운 토론이 되지 못한데 대한 아쉬움을 보였다.

이 방송을 본 칼럼니스트 황교익은 2일 자신의 SNS에 “박형준 김성태 정도의 말은 탑골공원 가면 온종일 들을 수 있다”면서 "토론은 사실을 근거로 해야 한다는 기본조차 지키지 않는 이들과 뭔 토론을 한다고!”라며 두 사람의 토론 태도를 지적했다.

ksy70111@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