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2월 20일 목 서울 1.5℃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할머니네 똥강아지’ 김영옥, “고두심 14살 차이.. 버릇없이 언니라고 해” 장난
기사입력 2018.08.09 21:33:06 | 최종수정 2018.08.09 22:31: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김영옥이 고두심과 막역한 사이임을 증명했다.

9일 방송된 MBC ‘할머니네 똥강아지’에는 김영옥과 고두심의 40년 우정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김영옥은 집으로 찾아온 고두심을 위해 여름 보양식을 준비했다. 김영옥의 분주한 모습에 고두심은 “김치만 있어도 밥 맛있게 먹는데 이렇게 차려줘서 고마워요 언니”라고 인사를 건넸다.
가만히 듣고 있던 김영옥의 손녀 김선우 씨는 고두심의 ‘언니’ 호칭에 궁금증을 가졌다.
실제 14살 차이 나는 두 사람의 호칭이 어색했던 것. 이에 김영옥은 “우리 한참 활동하던 때는 다들 언니라고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영옥은 “(다른 후배들도) 버르장머리 없이 다 언니래”라며 “하긴 40년 째 언니라고 부르는데 이제 와서 뭐라고 할거야. 할머니? 아주머니? 선생님? 난 다 싫어”라고 덧붙였다.

이어 김영옥은 “19살 어린 배우 김영란이 언니라고 불렀는데 내 스타일리스트 ‘언니가 뭐야 선생님이지’라고 호통을 치더라”라고 호칭에 얽힌 후일담을 공개했다.

한편, 김영옥은 개인인터뷰에서 “바쁜 와중에도 여기까지 와준 친구에게 좋은 걸 해주고 싶은 마음이었다”라고 고두심을 향한 사랑을 뽐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