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2월 20일 목 서울 1.5℃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MK이슈] 최화정, 자기관리 끝판왕...“닮고 싶은 언니“
기사입력 2018.08.10 11:47:46 | 최종수정 2018.08.10 15:38:3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밥블레스유’ 최화정(57)의 완벽한 자기관리에 누리꾼들이 감탄을 금치 못했다.

지난 9일 방송된 올리브 예능프로그램 ‘밥블레스유’에서는 최화정, 이영자, 송은이, 김숙이 제1회 하계단합대회를 개최해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화정은 등 부분이 시원하게 파진 빨간 원피스와 빨간 수영복으로 연신 감탄을 자아냈다. 송은이는 빨간 원피스를 입은 최화정의 등근육을 보며 “언니, 어떻게 기립근이 그렇게 살아있어?”라고 물었고, 최화정은 “나 PT하잖아”라고 당당하게 말하며 길거리에서 워킹을 선보였다.
이어 수영장에서는 빨간 수영복으로 뽀얗고 하얀 피부를 뽐내며 다시 한번 동생들의 부러움을 샀다. 머리 수건 하나도 센스 만점이었다.

본문이미지
최화정의 매력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펜션에 도착하기 전 네 사람은 각자 싸온 도시락으로 허기를 달랬다. 송은이와 김숙은 편의점 도시락과 김밥전문점에서 사온 충무김밥을 꺼냈고, 이영자는 직접 만든 전복 주먹밥을 자랑했다. 이에 최화정은 알록달록한 비주얼의 쌈밥과 보온병에 장국까지 담아와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최화정은 동생들을 위해 직접 수박 주스까지 갈아왔다. 큰언니의 철저한 준비로 동생들은 폭염 더위를 시원하게 달랠 수 있었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함을 보여준 동안 외모와 운동으로 가꾼 몸매, 패션센스에 요리실력까지 최화정은 방송 내내 끝없는 매력을 선보이며 누리꾼들의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일부 누리꾼들은 최화정을 롤모델로 삼으며 “닮고 싶은 언니"라고 칭하기도 했다.


누리꾼들은 “나도 이렇게 나이 들고 싶다”, “자기관리 끝판왕”, “이런 매력이 이제야 보이다니”, “나도 저렇게 베풀면서 살고 싶다. 여유가 느껴진다”, “나이가 믿기지 않는 멋진 언니”, “남들 시선 신경 쓰지 않는 당당한 모습 너무 멋있다”, “나의 롤모델”, “아름다운 자신감” 등등 최화정을 극찬했다.

최화정은 오래 가기 힘든 연예계에서 철저한 자기관리의 모범을 보여준 여성 연예인으로 손꼽힌다. 솔직하고 당당한 태도, 이면의 꾸준한 노력이 '밥블레스유'를 통해 활짝 꽃폈다.

wjlee@mkinternet.com

사진|올리브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