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0월 21일 일 서울 18.8℃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미녀 트레이너’ 정아름의 고백 “최화정·이영자 수영복 몸매 이슈, 슬픈 아이러니”
기사입력 2018.08.10 16:40:03 | 최종수정 2018.08.10 17:45: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미스코리아 출신 트레이너 정아름이 10일 화제가 된 방송인 최화정, 이영자의 수영복 패션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센세이션 했다”고 평했다.

정아름은 10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 방송에서 이영자 씨의 수영복 자태가 이슈가 됐다. 어쩌면 이런 것이 이슈가 된다는 사회에 살고 있다는 자체가 슬픈 아이러니인 셈. 하지만 분명 마르고 인형 같은 아이돌들의 몸매에 익숙한 대중에게 리얼 자체인 50대 여인의 수영복 몸매는 센세이션했다”고 밝혔다.
또한 “내가 이 모습을 보고 처음 느꼈던 생각은 ‘섹시하다’였다”며 “몸 자체의 문제가 아니라 브라운관을 통해 있는 그대로를 깔 수 있는(?) 용감함은 ‘나에겐 살이나 체중 상관없이 당당하게 추구하는 나만의 행복이 있고 내 인생이 있다, 어쩔래?’라는 메시지를 날리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적었다.

정아름은 그러면서 “남한테 잘 보이려고 쫄쫄 굶으면서 밑바닥 자존감으로 사는 처자들보다 훨 섹시했다. 사실 드시는 것에 비해 멋진 몸 같다. 아무튼 이영자 씨의 모습을 보고 나도 지금 30대의 나와 50대의 내 모습을 더 구체적으로 상상해보게 됐다”고 했다.

특히 “당신의 몸은 당신의 인생에 어떤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가. 오늘 하루 돌아보며 그것이 행복의 기준에서 벗어난다면 과감히 바꾸어보면 좋겠다. 왜 당신은 먹고 움직이고 사랑하는가. 이영자 씨의 수영복 자태처럼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이 더 이상 쇼킹하지 않은 사회에 살고 싶다”고 소망했다.


앞서 9일 방송된 올리브 ‘밥블레스유’에서는 가평으로 여행을 떠난 최화정, 김숙, 이영자, 송은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최화정과 이영자는 쉰을 넘긴 나이에도 시원한 수영복 패션을 선보여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장악,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한편, 트레이너 정아름은 2001년 미스서울 선 출신의 트레이너다. tvN ‘SNL코리아6’와 ‘개그콘서트’의 코너 ‘헬스보이’, JTBC ‘썰전’ 등의 방송에 출연해 많은 주목을 받았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