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14일 수 서울 10.5℃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인기포토N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사람이 좋다‘ 조관우 “두 번째 이혼 조정 중…생활고 때문“
기사입력 2018.09.12 07:54:10 | 최종수정 2018.09.12 10:28: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가수 조관우가 이혼 조정 중이라고 고백했다.

11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는 '아버지의 이름으로' 가수 조관우 편으로 꾸며졌다. 조관우는 두 번째 이혼 조정과 신용불량자가 된 사연을 최초로 고백했다.

이날 조관우는 지인의 배신으로 인해 약 15억 원의 빚더미에 올라앉게 된 사실을 밝혔다.
그는 "사람을 너무 믿었고, 내가 (돈에 대해) 너무 몰랐다. 내 집 (두 채가) 경매에 넘어가게 되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신용불량자가 돼 회복단계에 있다"며 "집을 처분해 빚을 탕감, 현재 2억 원의 빚이 남았다. 1, 2년 내로는 해결될 것 같다"고 말했다.


조관우는 경제적 문제 때문에 두 번째 결혼마저도 파경을 맞았다. 그는 "생활고로 너무 힘들 때 서로 감싸주지 못했다. 그러다 보니까 3~4년 떨어져 있었고, 그래서 헤어지는 계기가 됐다. 지금 이혼 조정 기간이다"라고 털어놨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